스포츠

이강인의 사과 “이번 기회로 너무 많이 배웠다”

그는 젊고 활기차고 선수로서 유능하다. 그가 사과했다. 우리는 그를 받아들이고 그의 앞날을...

운영자 | 기사입력 2024/03/20 [21:2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이강인의 사과 “이번 기회로 너무 많이 배웠다”

“ 모든 분의 쓴소리가 나한테 앞으로 큰 도움이,

 앞으로는 좋은 축구 선수, 더 좋은 사람이 되어..."  

 

▲ 20일 이강인 선수가 취재진 앞에서 대표팀 불화와 관련해 심경을 밝히고 있다.  © 운영자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3월 20일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이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강인은 “아시안컵 기간 너무 많은 사랑, 많은 관심 그리고 많은 응원해 주셨는데, 그만큼 보답해 드리지 못하고 실망시켜 드려서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강인이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태국전 전날 공식 훈련 직전 주춤주춤 다가와 마이크 앞에 섰다. 19일 활짝 웃던 인천국제공항 입국장과는 달리 웃음기 없는 표정이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이강인이 자의로 직접 준비한 사과를 하겠다고 했다”고 했다.

 

이강인은 “먼저 이번에 이렇게 기회를 주신 황선홍 감독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강인은 “아시안컵 기간 너무 많은 사랑, 많은 관심 그리고 많은 응원해 주셨는데, 그만큼 보답해 드리지 못하고 실망시켜 드려서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 “나도 이번 기회로 많이 배웠다. 모든 분의 쓴소리가 나한테 앞으로 큰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하고, 많은 반성을 하는 기간인 것 같다”며 “앞으로는 좋은 축구 선수뿐만이 아니라 더 좋은 사람 그리고 팀에 더 도움이 되고 더 모범적인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도 한국 축구에 많은 관심,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

이강인은 지난달 요르단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 전날 주장 손흥민(32·토트넘)의 만류에도 탁구를 치려다 몸싸움을 벌였다. ‘하극상’이라는 비판 여론에 시달렸다. 이강인은 이후 영국 런던으로 찾아가 손흥민을 만나 직접 사과했다. 이날은 그 뒤 처음으로 이강인이 국내에서 심경을 밝힌 자리였다.

 

이강인은 심경을 밝히고 혼자 따로 운동장을 뛰었다. 심경을 밝히는 동안 몸을 풀지 못했기 때문이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전술훈련 부터는 이강인이 참여한다”고 했다.

 

운영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강인 #사과 #심경 #전술훈련 #손흥민 #운동장#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