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르세라핌 “미성년자 멤버까지 인격권 침해, 엄중히 대응할 것”

팬심은 때로 지나친 관심 표명으로 물의를 일으키기도...팬은 어디까지나 팬.. 욕설은 금물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3/23 [11:3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르세라핌 “미성년자 멤버까지 인격권 침해, 엄중히 대응할 것”

“아티스트의 인격을 모독하고 음해하기 위한 게시물, 성희롱,

  허위사실을 바탕으로 한 조롱 및 욕설 등은 모두 고소 대상”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 그룹 르세라핌 측이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등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상대로 엄중 대응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르세라핌은 악성 대글에 대해.....© 운영자

 

22일 르세라핌 소속사 쏘스뮤직 측은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당사는 르세라핌에 대한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과 명예훼손 등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상대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을 하고 있다”며 “최근 아티스트 개개인을 향한 악의적 인신공격 및 익명성을 이용한 선을 넘는 수위의 악성 게시글이 증가한 것을 파악하고, 이에 대한 모니터링 및 채증을 강화하고 있다”고 공지했다.

 

쏘스뮤직 측은 “아티스트의 인격을 모독하고 음해하기 위한 게시물, 성희롱, 허위사실을 바탕으로 한 조롱 및 욕설 등은 모두 고소 대상”이라며 “조직적으로 부정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게시글을 작성한 후, 증거를 남기지 않기 위해 삭제하는 행위도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빠짐없이 수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성년자 멤버를 포함해 아티스트의 인격권이 심각하게 침해당하고 있음에 따라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 채널을 가리지 않고 엄중히 대응하고 있다는 점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르세라핌을 향한 팬 여러분의 애정과 헌신에 늘 감사드린다”며 “쏘스뮤직은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마무리 했다.

 

한편 르세라핌은 오는 4월 13일(현지시간)과 20일 미국 최대 규모 음악 페스티벌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에 출연한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르세라핌 #팬심 #헌신 #쏘스뮤직 #페스티벌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