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세계적인 아티스트 백남준을 향한 여전히 뜨거운 열기

백남준은 예술이다. 위대한 예술은 시대가 바뀌어도 살아있다. 백남준은 우리 곁에 살아있다

이정운 | 기사입력 2024/04/06 [19:0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세계적인 아티스트 백남준을 향한 여전히 뜨거운 열기 

백남준아트센터 등에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전국에서 시대를 초월한 아티스트 백남준에 대한 전시등...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대한민국이 사랑한 세계적인 아티스트 백남준의 시대를 앞서간 인생과 예술을 담은 기념비적 아트 다큐 '백남준: 달은 가장 오래된 TV'는 넷플릭스를 비롯, IPTV & VOD 서비스를 통해 절찬 리에 스트리밍 중인 가운데, 픽처하우스, 학고재 갤러리, 과천시민회관, 백남준아트센터 등에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백남준을 향한 여전히 뜨거운 열기가 화제다.

 

  백남준은 지금도 우리 곁에......© 운영자



[원제: Nam June Paik: Moon Is the Oldest TV | 수입/배급: (주)엣나인필름 | 감독: 어맨다 킴 | 출연: 백남준, 스티븐 연]

  

 

백남준의 시대를 앞서간 인생과 예술을 담은 기념비적 아트 다큐 '백남준: 달은 가장 오래된 TV'는 개봉 이후 백남준을 사랑하고 기억하는 영화, 문화, 예술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모두의 원픽 무비로 사랑받은 바 있다.

 

  

그 열기를 이어받아 전국 곳곳에서 시대를 초월한 아티스트 백남준에 대한 전시와 상영이 이어지고 있다.

 

  

우선, 3월 13일(수)부터 시작하여 4월 20일(토)까지 진행되는 학고재 갤러리의 ‘함(咸): Sentient Beings’ 전시에서 “W3”(1994), “인터넷 드웰러: mpbdcg.ten.sspv”(1994), “구-일렉트로닉 포인트”(1990) 등과 같은 백남준의 대표작을 만나볼 수 있다.

 

  

해당 전시에서는 백남준의 작품뿐만 아니라 동아시아 여성주의 미술의 대모 윤석남, 변화무쌍한 창조성으로 주목받고 있는 김길후 등의 작품 역시 함께 전시되어 다채로운 경험을 선물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16일(화)부터 5월 16일(목)까지 과천시민회관 갤러리마루·아라에서는 기획전시 ‘시대를 앞서간 예술가, 백남준 판화전’을 선보인다.

  

 

미디어 아트, 퍼포먼스, 설치 작업 등 의미 있는 작품들을 판화로 남긴 백남준의 판화 및 드로잉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전시로 주목받고 있다.

 

  

그 밖에도 경기문화재단 백남준아트센터에서 백남준의 위성 3부작의 시작을 알렸던 작품 “굿모닝 미스터 오웰”(1984) 40주년 기념 특별전 ‘일어나 2024년이야!’가 2025년 2월 23일(일)까지 절찬 리에 전시될 예정이다.

 

  

한편, 국내 최초의 갤러리 융합형 상영관 픽처하우스에서는 개관 기념으로 ‘백남준: 달은 가장 오래된 TV & 판화전’을 진행한다.

  

 

영화 상영과 전시 공간을 일체형으로 구성하여 새로운 문화적 체험의 공간을 지향하는 런칭 기획전으로, 백남준의 첫 개인전 《음악의 전시 – 전자 텔레비전》의 주요 작품들을 판화로 제작한 아카이빙 형태의 전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는 지난 3월 28일(목)부터 시작하여 5월 7일(화)까지 진행될 예정으로, 영화 '백남준: 달은 가장 오래된 TV'는 매주 화요일, 목요일, 토요일, 일요일 오후 2시에 상영되며 관객들과 다시 만날 예정이다.

  

 

‘모두가 자신의 채널을 갖는’ 현재를 예견한 20세기 최초의 디지털 크리에이터, 과거를 거슬러 미래를 탐험한 ‘백남준’의 모든 시간을 기록한 반드시 구독해야 할 올해의 채널 '백남준: 달은 가장 오래된 TV'는 지난 3월 15일(금)부터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했으며 구글 플레이, 씨네폭스, Wavve, 쿠팡 플레이, 왓챠, 웹하드 등과 같은 플랫폼에서 언제 어디서든지 바로 만나볼 수 있다.

  

이정운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백남준 #웹하드 #플랫폼 #기획전시 #판화전 #아티스트 #학고재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