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經·社

'대파' 금지하자 투표소에 '디올백' 등장…"일제 샴푸도 되는 거죠?"

대파와 디올백...우리나라 선거에는 재밌는 구경거리가 가끔 등장한다. 그래서 선거는 좋다고...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4/07 [20:2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대파' 금지하자 투표소에 '디올백' 등장…"일제 샴푸도 되는 거죠?"

야당 지지자 추정 여성..."투표할 때 대파는 안되지만 디올백은..."

'대파'를 정치적 표현물 간주, 소지한 채로 투표하는 것 금지하자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번 4·10 총선에서 투표소 내 대파 반입을 금지하고 나선 가운데, 이에 반발심을 느낀 일부 유권자들이 디올백이라고 쓴 종이가방을 들고 투표소에 나타났다.

 

▲ 대파 소지 금지하자, 디올백을 들고 등장하는....  © 운영자



6일 X(옛 트위터)에는 "투표할 때 대파는 안되지만 디올백은 됨"이라는 글과 함께 야당 지지자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투표소에서 파란색 글씨로 'DIOR'이라고 쓰인 종이가방을 들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같은 날 페이스북에도 "오늘 아침 송파 을 투표소"라는 설명과 함께 'Dior 디올빽'이라고 쓰인 종이가방을 들고 있는 유권자의 사진이 게재됐다.

 

선관위가 '대파'를 정치적 표현물로 간주해 이를 소지한 채로 투표하는 것을 금지하자, 김건희 여사의 디올백 논란을 연상케 하는 아이템까지 등장한 것이다.

 

 

이와 관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 겸 대표도 5일 "(투표소에) 디올백도 못 들어가야 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의 비판이 이어지자 국민의힘은 6일 선관위에 "'일제 샴푸' '초밥 도시락' '법인카드' '형수 욕설 녹음기' '위조된 표창장' 등을 지참하실 수 있느냐"고 질의했다며 반격에 나섰다.

 

대파 논란은 앞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8일 물가 점검을 위해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찾았을 때 일어났다.

 

당시 매장에서는 대파를 한 단(1㎏)에 875원에 판매하고 있었는데 온라인상에서는 시세에 비해 과도하게 저렴한 가격을 두고 '대통령 방문에 맞춰 할인 폭을 늘렸다'거나 '대통령이 떠나고 가격을 다시 올렸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며 '보여주기식'이라는 지적이 일었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파 #디올백 #대통령 #선관위 #유권자 #투표소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