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최불암 “수사반장 당시 故육영수 여사가 전화해 하는 말이…”

육영수...수사반장...흘러간 시절의 그리운 이름들. 흘러간 것이라고 다 아름다운 건 아니지만...

김석주 | 기사입력 2024/04/08 [19:5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최불암 “수사반장 당시 故육영수 여사가 전화해 하는 말이…”

'수사반장’ 출연 당시 육영수 여사로부터 전화 받은 사연 공개

“1970년대에는 담배도 연기의 일부였다”

  

[yeowonnews.com=김석주 기자] 원로배우 최불암(84)이 과거 MBC 드라마 ‘수사반장’ 출연 당시 고(故) 육영수 여사로부터 전화를 받았던 사연을 공개했다.

 

▲ 70년대 인기 드라마 '수사반장'의 최불암은....  © 운영자



최불암은 지난 7일 MBC ‘돌아온 레전드 수사반장’에 출연해 “1974년의 어느 일요일, 청와대에서 걸려 온 전화를 받았다”라며 “집사람이 전화를 받더니 ‘여보 청와대 부속실에서 전화가 왔다’고 말하더라. 전화를 받았더니 김 과장이라며 잠시만 기다려달라고 하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최불암은 “전화를 기다리는데 수화기 너머로 웃음소리가 들렸다. ‘나 육영수예요’라고 말하더라. 벌떡 일어나 전화를 받았다”며 “금방 (수사반장을) 모니터를 하시고 전화를 하신 모양이었다”고 했다.

 

최불암은 “(육영수 여사가)’담배를 몇 대를 태우세요?’라고 묻더라”라며 “그래서 ‘넉 대를 태웁니다’라고 대답했는데, ‘아이고 두 대로만 해요’라고 말하더라”라고 했다.

  

이어 “(육영수 여사가) 대통령께서 수사반장을 보면서 꼭 담배 넉 대를 따라 피운다고 말씀하시더라”며 “옆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이 여사님께 ‘무슨 쓸데없는 이야기를 하고 그러냐. 이제 그만 끊어라’고 말씀하시더라. 이게 그렇게 잊히지 않는 사건이다”라고 말했다.

 

극 중에서 담배를 피웠던 이유에 대해서는 “1970년대에는 담배도 연기의 일부였다”며 담배가 감정표현의 도구로 활용됐던 시대라고 설명했다.

 

한편 수사반장은 MBC에서 방송됐던 범죄 수사 드라마다. 1971년부터 방영을 시작해 1984년에 막을 내렸지만 반년 만에 재개돼 1985년부터 1989년 10월까지 방영됐다.

김석주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불알 #육영수 #수사반장 #담배 #연기 #도구 #사연 #공개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