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經·社

한동훈, 김흥국과 만나 저녁식사 "저는 할 말은 하는 사람"

거리낌 없이 할 말 다 하고 사는 자유인 김흥국가수와 한동훈 전위원장의 만남은 만남 자체가...

김석주 | 기사입력 2024/05/31 [15:0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한동훈, 김흥국과 만나 저녁식사 "저는 할 말은 하는 사람"

 “(총선 후)당 차원에서 하나도 연락이 없다”며 섭섭함 토로했던 김

 "한이 '나는 직업 없는 백수....'라는 농담도 했다"고...

 

 

[yeowonnews.com=김석주 기자]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4·10 총선에서 국민의힘 지원 유세를 펼쳤던 가수 김흥국(64)씨와 저녁식사를 하며 직접 감사인사를 전한 사실이 알려졌다.

 

▲ 한동훈 전 위원장과 김흥국가수와의 만남은, 만남 자체가 화제거리이긴 하지만....  © 운영자


김흥국씨는 31일 TV조선 유튜브 ‘류병수의 강펀치’에 출연해 “어제(30일) 저녁 한 전 위원장과 단 둘이 종로의 한 한정식 식당에서 두 시간 정도 만나 식사를 했다”며 이 자리에서 한 전 위원장이 자신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한동훈 전 위원장은 김흥국씨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이날 약속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흥국씨는 지난달 한 언론 인터뷰에서 “(총선이 끝난 후)당 차원에서 하나도 연락이 없다”며 섭섭함을 토로한 바 있다.

 

김흥국씨는 두 시간 정도 이어진 만남에서 한동훈 전 위원장과 총선 과정에서의 에피소드와 고 육영수 여사 관련 다큐영화 제작 이야기, 살아온 과정 등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했다고 전했다.

 

김흥국씨는 “한 전 위원장을 보면서 몸이 좀 왜소해도 우습게 볼 그런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확실하게 느꼈다”며 “한 전 위원장이 ‘저는 할 말은 하는 사람이고, 싸움도 할 줄 아는 사람이다. 정직하게 진짜 나라를 위해, 또 국민을 위해 뭔가 해야 될 것 같다는 결심이 서면 꼭 한다. 또 뭐든지 그냥 되는 게 없기 때문에 필요하면 나라를 위해서 자신을 던질 각오가 되어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흥국씨는 한 전 위원장의 건강 상태는 좋아보였다며 “한 전 위원장이 본인은 ‘이제 직업이 없는 백수’라고 농담을 했고, 서로가 예전에 살던 동네 이야기를 하면서 공통점을 찾기도 했다”고 했다.

 

한동훈 전 위원장은 평소 술을 마시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에 대해 김흥국씨는 “(한동훈 전 위원장이) 진짜 술을 한잔도 못 드시더라, 제로콜라만 마셨다”고 했다.

 

김흥국씨는 한동훈 전 위원장과 전당대회 출마나 정치 관련 이야기는 나누지 않았다며 “쉬면서 나라 걱정을 많이 하는 것 같았고, 본인이 어떻게 가야할 지에 대한 구상을 많이 한 것 같았다. 본인이 받은 많은 사랑에 대해 보답하는 길이 무엇인지에 대한 고민 같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총선 이후 보수 우파 정치인들의 분열 양상에 대한 우려와 약간의 아쉬움 같은 것은 있는 것 같았다”고도 했다.

 

김석주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흥국 #한동훈 #만남 #우파 #분열 #전당대회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