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1인당 국민총소득 사상 처음 일본을 추월했다

1인당 국민 총소득이 일본을 추월했다. 이젠 명설공히 선진국으로서 책임 있는 위상을 보여야

이정운 | 기사입력 2024/06/05 [20:1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1인당 국민총소득 사상 처음 일본을 추월했다

인구 5000만 이상 국가 중 6위

1인당 GNI, 전년比 2.7% 오른 3만6194달러

 

 

[yeowonnews.com=이정운 기자]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만3천745달러에서 3만6천194달러로 7.2% 올라 대만과 일본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6000달러를 기록, 사상 처음으로 일본을 제치면서, 인구 5000만 이상 국가 가운데 6위에 올랐다.

 

▲ 사진은 점심시간을 맞은, .6월 5일 서울 명동 거리 모습...  © 운영자

 

GNI는 전체 국민이 일정기간 벌어들인 임금과 이자, 배당 등 모든 소득을 합친 것으로, 실질 구매력을 나타내는 지표다. 이에 비해 GDP는 국가 경제 규모를 보여주는 지표다.

 

 

5일 한국은행 발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실질 GNI는 전기대비 2.4% 증가한 567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4분기에는 0.6% 증가했었다. 1분기 상승 폭 기준으로는 2016년 이후 최대였다. 작년 말 기준 한국의 1인당 GNI는 3만6194달러로, 전년 대비 2.7% 늘었다.

 

 

이번 GNI 증가는 실질무역손실이 17조원에서 11조3000억원으로 축소된 영향이 컸다. 반도체 수요 증가로 상품 가격이 오르고, 국제유가가 내리면서 무역손실이 축소된 결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의 무역은 수출 쪽에서는 반도체 가격, 수입 쪽에선 원유가격 영향을 많이 받는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러한 결과는 수출 증가 영향도 있지만, 기준연도를 2015년에서 2020년으로 개편하는 과정에 소규모 사업자 매출 등 그간 실적에 포함되지 않던 부분이 반영되면서 명목 GNI 규모가 확대된 영향도 있었다. 최 부장은 “기준년 개편 결과로 한국의 1인당 GNI는 이탈리아보다는 적고, 일본보다는 많은 수준이 됐다”며 “일본을 제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했다.

 

 

이로써 한국은 인구 5000만명 넘는 국가 중에서는 미국과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에 이어 1인당 GNI 6위에 랭크됐다. 일본은 엔화 가치가 떨어지면서 7위로 밀렸다.

 

 

한은은 이런 추세대로라면 수년 내 국민 1인당 국민소득이 4만달러를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최 부장은 “1인당 GNI를 산출할 때는 실질소득 증가율과 환율, 국외순수취 요소소득 등을 봐야 해 언제 달성할 수 있을지 말하기가 어렵다”면서도 “수년 내에 4만달러 달성 가능하리라 본다”고 했다.

 

 

변수는 있다. 우선 일본처럼 통화가치가 떨어지면 미국 달러화로 환산한 1인당 GNI도 내려앉는다. 민간소비 부진과 건설투자 부진, 설비투자 부진 등도 리스크로 꼽힌다.

 

이정운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민총소득 #일본 #추월 #4만달러 #달성 #설비투자 #리스크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