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강남구 외국인 환자수 역대 최고로 몰려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환자 수가 늘어난다는 사실은, 의학적 발달과 신뢰감의 표시라고 봐야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6/07 [13:2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강남구 외국인 환자수 역대 최고로 몰려 

어느 나라에서 제일 많이 왔나

강남구 목표치인 15만명도 훌쩍 넘겨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지난해 서울 강남구를 방문한 외국인 환자 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 강남을 찾는 외국인 환자 수가 매년 증가하는 이유는....  © 운영자


6일 강남구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 환자 18만5559명이 강남구에 있는 병·의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서울시를 방문한 외국인 환자가 총 47만3340명인데, 이중 39.2%가 강남구를 찾은 것이다. 강남구는 “역대 최다 실적인데다가, 강남구 목표치인 15만명도 훌쩍 넘는 것”이라고 했다.

 

국가별로는 일본 환자가 7만1425명(38.5%)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3만1336명·16.9%)과 미국(2만284명·12%)이 뒤를 이었다. 특히 일본 환자는 2022년 8415명에서 지난해 750% 가까이 늘었다. 중국 환자수도 255% 증가했다.

 

절반 가까이가 피부과(48.2%)를 찾았다. 성형외과를 찾은 경우는 22.7%, 내과 10.5%로 집계됐다.

 

강남구 방문 외국인 환자 수는 2019년 13만1808명에 달했으나, 코로나 여파로 2021년 2만3734명으로 급감했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남 #피부과 #성형외과 #코로나 #집계 #목표치 #외국인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