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여행

여름을 알리는 꽃의 대명사 수국 보려고 관광객들 인산인해

쑥이 많이 난다는 쑥섬엔, 쑥보다 더 인기 높은 수국이 만개하여 가슴으로 스며들듯 향기가...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6/09 [12:5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여름을 알리는 꽃의 대명사 수국 보려고 관광객들 인산인해

전라남도 고흥군 민간정원 제1호 쑥섬 인기 ‘실감'

수국 꽃내음이 여름맞이 하는 듯 섬 곳곳에 퍼지면...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전라남도 민간정원 제1호로 지정된 고흥 쑥섬에는 여름을 알리는 꽃의 대명사 수국이 6월 초부터 만개해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 수국 꽃내음이 섬 전체로 퍼지면...  © 운영자

 

나로도항에서 도선으로 3분 거리에 있는 쑥섬에는 수국에서 퍼져나간 꽃내음이 여름맞이에 나서기라도 하는 듯 섬 곳곳에 그 흔적을 남기고 있다.

 

 

쑥섬만의 고유한 이야기가 담긴 팻말이 곳곳에 놓인 울창한 난대림 숲을 한눈에 담아가며 오르다 보면, 쑥섬 8경 중 하나인 수국길이 그 자태를 자랑하듯 피어있다. 형형색색의 수국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는 이들이 몰리는 주말이면 일일 1천여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인기 관광지임을 실감케 한다.

 

 

쑥섬은 사계절마다 피어나는 꽃정원뿐만 아니라 탐방길을 따라 걷다 보면 색다른 볼거리도 마주하게 되는데, 옛 시절 마을 청년들이 사랑을 키웠다는 사랑의 돌담길과 요즘에는 쉽게 찾아보기 어려운 우물터는 잠시 시간여행을 하는 듯한 느낌으로 모든 방문객에게 빼놓을 수 없는 방문 코스로 자리 잡았다.

 

 

마을 안길을 벗어나 외곽 해안도로로 나가면 푸른 바다에 반사돼 반짝이는 윤슬에 비친 새하얀 성화 등대가 나타나고, 뒤이어 섬 어디서든 만날 수 있는 고양이와 그 초상화가 그려진 벽화는 마치 쑥섬의 주민들인 양 자연스레 어우러진 모습에서 쑥섬의 또 다른 정취를 맛보게 한다.

 

 

쑥섬을 돌아보려면 최소 1시간 이상 소요되고 나로도항에서 도선 왕복 기준으로 2천 원인 표를 발권해야 하며, 여기에 섬 탐방비 6천 원이 추가된다. 배편은 12인승으로 1일 11회 운행하기에 관광객이 몰리는 시기에는 예약이 어려울 수 있으니 사전에 ‘가보고 싶은 섬 홈페이지’와 ‘힐링파크 쑥섬쑥섬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는 게 좋겠다.

 

 

섬에는 이름의 유래에서 알 수 있듯 질 좋은 쑥이 많이 나는데 이를 활용한 쑥 라떼, 쑥 지짐이, 쑥 와플 등 먹거리도 다양하니, 6월의 어느 하루를 특별한 기억으로 남기고 싶다면 수국이 만발한 쑥섬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국 #꽃내음 #기억 #만발 #쑥섬 #왕복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