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박세리 아버지, 박세리희망재단에 고소당했다…무슨 일?

아름다웠던, 박세리 '맨발의 승리'를 기억하고 있다. 아버지와의 문제도 아름답게 매듭짓기를...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6/11 [19:3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박세리 아버지, 박세리희망재단에 고소당했다…무슨 일?

재단측 "재단이  고소한 것이지 박세리 개인이 고소한 것 아냐"

고소한 배경은 국제골프학교 설립을 둘러싼 문제로 알려져...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여자 골프 국가대표팀 감독 박세리(46)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이 그의 아버지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고소했다.

 

▲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FIR HILLS SERI PAK Championship)' 기자간담회에서...  © 운영자

 

11일 박세리희망재단에 따르면 재단 측은 지난해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와 위조 사문서 행사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이미 고소인과 참고인 등에 대한 조사를 마쳤으며 박준철씨에게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지난달 검찰에 송치했다.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준철씨를 고소한 배경은 국제골프학교 설립을 둘러싼 문제로 알려졌다. 국제골프학교 설립을 추진한 한 업체는 박준철씨를 통해 박세리희망재단에 운영 참여를 제안했다.

 

 

이에 박준철씨는 재단 도장이 찍힌 사업참가의향서를 관계청에 제출했다. 하지만 박세리희망재단은 사업참가의향서에 도장을 찍은 사실이 없었고 그를 사문서 위조와 행사 등 혐의로 고소했다.

 

 

관련해 현재 재단 홈페이지에는 "박세리 감독 성명을 무단으로 사용해 진행하고 있는 광고를 확인했다"며 "박세리 감독은 전국 어느 곳에서도 국제골프스쿨과 박세리 국제학교 유치 진행을 하고 있지 않다"고 안내하고 있다.

 

 

박세리희망재단 측 변호인은 "박세리희망재단이 재단 이사회를 통해 박준철씨를 고소한 것이지 박세리 개인이 고소한 것은 아니다"라며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자세한 이야기는 드릴 수 없다"고 했다.

 

 

박세리희망재단은 박세리가 2016년 골프 인재 양성 및 스포츠산업 발전을 위해 설립한 재단으로, 박세리가 이사장을 맡고 있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세리 #아버지 #고소 #배경 #사문서위조 #혐의 #설립 #참여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