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황하나, 마약투약 입막음으로 지인에게 1억원 건냈다

황하나, 재주도 좋고 능력도 있네. 게다가 돈도 있네. 돈만 주면 뭐든지 다 될 줄 알았겠지만...

이정운에디터 | 기사입력 2019/04/08 [21:0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황하나, 지인폭로→출국금지 검토→입막음용 1억원


남양유업 오너 일가이자 JYJ 박유천 전 여자친구 황하나가 마약 투약 입막음용으로 현금 1억 원을 건냈다는 증언이 나왔다.

 

8일 'MBC 뉴스데스크'는 2015년 지인에게 마약을 공급하고 투약까지 도왔지만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은 황하나에 대한 중요한 증언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     © 운영자

 

2015년 9월 중순, 황하나는 서울 논현동의 한 주택에서 대학생 조씨에게 필로폰 0.5g을 건네고 주사기로 투약을 도왔다. 하지만 초범이었던 조씨만 구속돼 법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을 뿐, 황하나는 경찰 조사조차 받지 않았다.
 
조씨 판결문에는 당시 황하나가 필로폰을 0.16g씩 3번에 걸쳐 조씨 팔에 주사를 놔줬다고 적시돼 있다. 황하나가 건넨 필로폰 전부를 조씨 혼자 9시간 만에 투약했다는 의미다. 하지만 마약 사건을 많이 다룬 전문가들은 '필로폰 0.16g만 해도 최소 성인 서너명이 투약할 정도의 분량'이라고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관련해 당시 마약 투약 현장에 황하나와 조씨 외에 조씨와 친했던 김씨가 함께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김씨의 지인은 MBC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세 명이 함께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씨 혼자 투약한 것으로 말을 맞춘 이유는 황하나의 회유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황하나가 조 씨에게 마약 혐의를 모두 떠넘기는 대신 무마용으로 현금 1억 원을 건넸다'고 폭로했다. 실제로 김씨는 "평소 조씨가 주변에 '황하나로부터 5만원권으로 1억원이 담긴 가방을 받았다'는 말을 여러 차례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조만간 조씨를 소환해 황하나로부터 사건 무마용으로 돈을 받고 혼자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거짓 진술을 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더불어 조씨가 2011년 TV프로그램에 마약 혐의를 받고 있는 이문호 버닝썬 대표와 연인 관계로 출연, 경찰은 황하나와 조씨, 이문호 대표 그리고 마약혐의로 구속된 버닝썬 MD 조씨가 마약 유통과 투약에 서로 관련돼 있는지 여부도 조사중이다.


또 앞서 황하나는 연예인 지인 A가 자신이 잠든 사이 강제로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하며 마약 공급 혐의에 대해선 극구 부인했다. 

 

8일 'SBS 8뉴스'에선 경찰이 해당 연예인 지인 A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출국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경찰은 "황하나의 진술처럼 황하나에게 필로폰을 구해오라고 시켰는지, 황하나가 잠이 든 사이에 마약을 투약했는지 여부 등에 대해 물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A의 소속사는 'SBS 8시 뉴스'에 "A가 현재 국내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이에 대한 공식입장은 없다"라고 답했다.

 

▲     © 운영자

 

황하나 마약 스캔들은 과거 황하나가 대학생 조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지만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았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비롯됐다.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조씨는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하고 매수·매도한 혐의로 2016년 2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판결문에는 황하나의 이름이 8차례나 나왔지만 그는 처벌을 받지 않았고 소환조사 역시 이뤄지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해 10월부터 황하나의 마약 투약 의혹과 관련된 첩보를 입수에 수사를 해왔다. 첩보 입수 후 경찰은 두 차례에 걸쳐 황하나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황하나가 마약을 투약한 지 수년이 지나 압수수색 영장 집행이 어렵다고 판단해 모두 반려했다.

 

법망을 피해다니던 황하나는 지난 4일 입원 중이던 경기도 성남시 분당 서울대병원에서 체포됐고, 도주 우려가 있어 지난 6일 구속됐다.(MBC/여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황하나#마약투약입막음#1억원#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