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로이킴, 오늘 새벽 기습입국…성난 팬들 “퇴출시켜라”

윤영미에디터 | 기사입력 2019/04/09 [11:0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음란물 유포' 로이킴, 오늘 새벽 기습입국…팬들 "퇴출하라"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된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6)이 9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엄친아라 그런지 머리가 좋긴하네요. 새벽4시에 도둑 고양이처럼 들어올 줄 누가 알았겠어요? 정준영 꼴 나기 싫었던게죠. 로버트할리 마약 기사까지 실검 접수하면서 로이킴이 좀 밀리긴 했죠. 그래두 그 지저분한 죄는 어디루 가겠어요" 엄친아가 하루아침에 퇴출대상자가 되니.. 평소 행동거지가 얼마나 중요한지 뼈저리게 느껴요, 취준생 H씨느 덤덤히 말했다.

 

경찰과 가요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로이킴은 대한항공 KE086편을 타고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로 들어왔다. 가수 정준영이 해외 촬영을 중단하고 귀국할 당시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를 받은 것과 달리, '기습 입국' 덕분에 취재진과 마주치지 않았다.

 

▲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된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6)이 9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 운영자

 

로이킴은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된 만큼 곧 경찰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가요계 관계자는 "경찰 쪽과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로이킴이 정준영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음란물(사진)을 올린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로이킴이 직접 찍은 사진을 올린 것인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촬영은 확인된 바가 없다"고 답했다.

 

2012년 엠넷 '슈퍼스타K 4' 우승자인 로이킴은 정준영과 이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미국 워싱턴DC 조지타운대학에 재학 중인 그는 가수 활동과 학업을 병행했다.

 

일부 팬은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에 로이킴 퇴출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디시인사이드 로이킴 갤러리에 올린 성명서에서 "위법 여부는 경찰 수사로 밝혀지겠지만, 팬덤 대다수 구성원이 여성인 상황에서 더는 로이킴의 활동을 수용하고 소비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미투' 운동이 촉발됐을 때 많은 이들에게 회자한 말이 있다"며 "미투 운동이 사람을 죽음으로 내몬 게 아니라, 밝혀지면 극단적인 생각을 하게 될 만큼 부끄러운 게 성폭력임을 깨달아라"고 꼬집었다.

 

한편, 로이킴이 지분을 소유한 서울탁주 측에도 불똥이 튀었다. 일부 네티즌은 서울탁주 불매운동을 하자는 글을 올리고 있다.

 

로이킴 부친인 홍익대학교 김홍택 교수는 장수막걸리를 생산하는 서울탁주제조협회 회장을 지냈으며, 회장직에서 물러날 때 자신의 지분을 로이킴에게 물려줬다.(연합뉴스/여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로이킴#새벽입국#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