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맞벌이 부부, 아내는 오나가나 일.. 집안 일 남편보다 7.4배나

요약문 집안 일, 잘 도와주는 남편. 그가 아랑남(아내사랑남편)이다. 아내의 행복은 남편 하기에 달렸다.

이정운에디터 | 기사입력 2019/04/10 [09:0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맞벌이 부부 '주중 집안일' 시간…아내가 남편보다 7.4배 길어
남편 17.4분 vs 아내 129.5분…2014년 통계청 생활시간조사 결과

 

맞벌이 부부는 부부가 둘 다 경제활동을 하지만, 아내가 남편보다 집안일을 하는 시간은 7.4배, 육아시간은 3.5배 긴 것으로 나타났다.

 

"돌이켜 생각해 보니 일하면서 살림을 한다는게 정말 힘들었네요. 하루 하루가 전쟁터 였어요, 울고 싶을 때가 한두번이 아니였지. 애가 아프기라도하면 정말 하루가 어떻게 가는 줄도 몰랐다니깐요. 남편이 그나마 잘 도와줬는데도 지금 생각하면 아찔해, 돌아가라면 젊음을 준다 해도 난 싫다우" 전직 은행원 주부 P씨는 요즘엔 남편이 안 도와주면 이혼감이라며 그리 힘들었어도 다 자란 아이들 보면 흐뭇하다며 웃는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성호·김지원 연구원은 10일 '일·생활 균형을 위한 부부의 시간 배분과 정책과제'에서 통계청의 2014년 생활시간 조사 자료에서 우리나라 부부들의 시간 사용량을 분석,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    맞벌이 부부 '주중 집안일' 시간…아내가 남편보다 7.4배 길어 (네이버캡처)  © 운영자

 

조사결과, 맞벌이 부부의 주중 노동시간은 남편은 546.8분, 아내는 412.4분으로 남편이 아내보다 1.3배 정도 길었지만, 주중 가사시간은 남편은 17.4분, 아내는 129.5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7.4배 길었다.


주중 육아시간도 남편 14.9분, 아내 52.2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3.5배 많았다. 다만, 주중 여가시간은 남편 215.8분, 아내 215.5분으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또 맞벌이 부부의 주말 시간 배분을 살펴보면 가사시간은 남편 41.0분, 아내 176.4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135.4분(4.3배) 길었다.

 

주말 육아시간도 남편 28.8분, 아내 48.6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19.8분(1.7배) 많았고, 주말 여가시간은 남편 410.4분, 아내 362.4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48분(1.1배) 짧았다. 한편, 남편만 직장에서 일하는 남성 외벌이 부부의 주중 시간 배분을 보면 남편은 수면을 포함한 기타 활동시간을 제외하면 노동에 가장 긴 시간(553.7분)을 사용했다. 하루 약 9.2시간을 노동에 투입한 셈이다.

 

▲   연합뉴스  © 운영자

 

 주중 가사시간은 아내 238.9분이었지만, 남편은 11.5분에 그쳤다. 주중 육아시간도 아내는 152.2분을 아이 돌보는데 보냈으나, 남편은 18.7분에 불과했다. 반면 주중 여가시간은 남편 207.7분, 아내 356.1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길었다.

 

남성 외벌이 부부에서 아내가 직장 일을 하지 않는 이유는 1위가 가사, 2위가 자녀 양육인 것으로 나왔다. 남성 외벌이 부부의 주말 시간 배분을 보면, 남편의 가사시간(35.6분)과 육아시간(43.2분)이 주중보다 늘어났다. 대신 아내의 주말 가사시간(210.4분)과 주말 육아시간(107.7분)은 주중보다 짧아졌다.(연합뉴스/여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맞벌이부부#집안일#육아#직장맘#수퍼우먼#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