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경제

마지막 비행 마친 故 조양호 "가족과 협력해 사이좋게 이끌라"

18번의 가택수색이 조양호 죽음의 직접적인 원인이 아니더라도, 심했다는 생각이 드는 이유는...

이정운에디터 | 기사입력 2019/04/12 [08:2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오늘 새벽 인천공항 도착…조원태·현민 동행 '조 회장 유언' 전해

12∼16일 신촌세브란스병원서 5일간 한진그룹장…오늘 정오부터 조문 받아

 

지난 8일 미국에서 갑작스럽게 별세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마지막 비행을 마치고 12일 고향 땅을 밟았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공항에서 고인을 태우고 출발한 대한항공 KE012편은 이날 오전 4시 42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공항 도착 직후 고인의 시신은 운구 차량에 실려 빈소인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으로 향했다.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네티즌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아이디 koo3****어쩌거나 대한민국 항공 산업의 큰어른으로서 또한 한국 경제 발전에 크게 이바지 하심을 높이 평가하며 고인의 명복을빕니다.drim****그래도 이분은 재벌 2세로 군대도 전방으로 다녀오고 월남전도 참여했던데.. 이상한 여편네 만나서 ㅠㅠ 조의를 표합니다.

 

wild****압수수색 18번 당하고 살수 있을까 당해본 사람만 안다.chod****마지막 비행이라는 문구가 마음에 콕 박히네요. 잘한것도 잘못한것도 있겠으나 떠나는길 훌훌 털어버리고 마음 편히 가시길...

 

▲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운구차량이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을 빠져나와 빈소인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향하고 있다.     © 운영자

 

상주인 조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같은 비행기로 입국해 함께 빈소로 향했다. 입국 직후 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난 조 사장은 "마음이 참 무겁다"면서 "임종만 지키고 왔는데 앞으로의 일은 가족들과 함께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인의 유언에 대해 조 사장은 "가족들과 잘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 나가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조 사장은 "(조현민 전 전무를 제외한) 나머지 가족은 미리 와 있다"고 말한 뒤 공항을 떠났다.

 

▲ 귀국하는 조양호 전 회장의 장남과 차녀(영종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차녀 조현민 전 전무가 12일 오전 조 전 회장을 국내로 운구한 항공기를 타고서 인천공항에 도착해 입국장으로 나오고 있다.     © 운영자

 

조양호 회장의 장례는 12∼16일 닷새간 한진그룹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다. 그룹 관계자들은 전날부터 장례식장을 정리하며 조문객 맞을 채비를 갖췄다. 유족들은 이날 정오부터 조문을 받는다.

 

조 회장 발인은 16일 오전 6시 예정이며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앞서 한진가(家)는 2016년 별세한 조 회장의 모친 김정일 여사의 장례를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치르고 조 회장 선친인 고 조중훈 회장이 잠든 신갈 선영에 안치한 바 있다. 한진가 신갈 선영은 대한항공 교육원 인근에 자리 잡고 있다.

 

조양호 회장은 지난 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별세한 뒤 LA 인근 도시 글렌데일에 있는 포레스트 론 메모리얼 파크에 안치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 조 회장 임종을 지킨 유족들은 고인을 국내로 운구하기 위한 서류절차를 밟아왔고, 조 회장은 별세 나흘 만에 한국으로 돌아왔다.(연합뉴스/여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조양호회장#5일장#마지막비행#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