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얼굴마담이라던 승리, 버닝썬 자금으로 YG 소속 매니저 월급 줘

승리에 대한 혐의 사실이 나올만큼 나왔는데도 경찰은....그러니까 경찰이 뒤 봐주고 있다는 소문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9/04/13 [13:2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바지사장·경영무관' 주장하던 승리 '버닝썬 자금으로 YG 소속 매니저 월급 지급'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던 가수 승리가 수억원대 클럽 버닝썬 자금 횡령 의혹을 받아 경찰에 추가로 입건된 가운데, 그가 버닝썬 자금으로 전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 소속 매니저 월급을 수천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아이디 ps*** "성매매. 횡령, 몰카유포, 마약, 등등 승리에 대한 의혹은 한두가지가 아니다. 아직까지 의혹만 제기할 뿐 구속은 커녕 세월아 내월아 지지부진한 수사에 속 터진다. 잔챙이 연예인 몇명 구속시키고 마약이네 성매매네 연예인 부각시켜 잇슈나 만들고 경찰과의 유착이나 국민이 알고 싶은 수사결과는 하나도 내 놓지 못하는 경찰. 무능한건지.. 건들지 못할 절대권력 앞에 깨깽 하는건지..한국 경찰의 한계다. 속보인다"  jung**** 버닝썬, 권력유착, 장자연 사건은 쏙 들어가버렸네.. 정말 나라가 한심하다.. 이게 나라냐?? 양심적으로 정말 세금 거부하고싶다..등등 대부분의 네티즌이 느슨한 수사에 강한 부정을 보였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승리가 올해 초 까지 사내이사에 이름을 올렸던 강남 대형 클럽 ‘버닝썬‘과 승리가 지난 3월까지 소속됐던 YG간 자금 횡령 의혹에 대해 다뤘다.

 

▲MBC캡처     © 운영자

 

‘뉴스데스크’ 취재진은 “승리가 매니저 월급 수천 만원을 버닝썬 자금으로 지급한 사실이 드러났다”라며 “YG엔터테인먼트도 이 사실을 알고 해당 직원을 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경찰은 승리가 매니저에게 3000만원을 지급한 사실이 포착됐다. 매니저 지모씨에게 매달 300만원씩 급여 명목으로 입금된 것이다.

 

당시 지씨는 버닝썬 직원이 아닌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직원이었다. 만약 매니저의 급여가 승리 개인이나 소속사가 아니라 버닝썬에서 지급됐다면 승리에게 횡령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돈(매니저 월급)의 출처를 파악하기 위해 압수물을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데스크’는 “버닝썬 경영과 무관하다는 승리 주장이 거짓일 가능성도 커지며 실소유주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YG도 이 같은 사실을 이미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YG 엔터테인먼트는 이와 같은 사실을 알고, 지난 2월 승리를 불러 사실 확인 한 뒤 매니저 지씨를 퇴사시켰다.

 

‘뉴스데스크’는 “YG엔터테인먼트가 지 씨에게 월급을 주지 않고 버닝썬 돈으로 급여가 나갔는지, 아니면 지씨가 YG와 버닝썬 두 곳으로부터 급여를 중복으로 받았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씨와 소속사의 계약관계 등을 확인하기 위해 YG 측에 연락했지만, 답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 MBC캡처    © 운영자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지난 지난달 11일 승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같은달 13일 YG는 승리와의 전속계약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앞서 승리는 YG 소속 보이그룹 빅뱅 멤버로 2006년 데뷔했다.

 

이와 별개로 12일 승리는 투자자문회사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전원산업의 최모 대표 등과 횡령 혐의로 입건됐다. 전원산업은 클럽 버닝썬이 입주했던 르메르디앙호텔의 '건물주'이면서 클럽 창립 당시 버닝썬엔터테인먼트에 지분 42%를 투자한 최대주주다.

 

이들은 버닝썬 영업직원 MD의 명의로 된 15개의 대포통장(통장 명의자와 실사용자가 다른 통장) 등을 통해 버닝썬 자금을 6억 원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경찰은 승리와 유씨의 횡령 의혹을 밝히기 위해 유리홀딩스, 전원산업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한편 승리는 누차 버닝썬 관련 실소유주 의혹과 경영 관련 의혹을 부정했다. 그는 언론 인터뷰와 SNS 글 등을 통해 “홍보만 주력했을 뿐 실질적인 클럽 경영과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았다”는 점을 얘기하며 스스로 바지사장임을 주장해왔다.(세계일보/여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승리#버닝썬#바지사장#경영무관#횡령#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