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가정폭력 가해자 79%는 남성, 여성 가해자도 늘고 있다

맞고만 살던 여성들이, 조금씩 가해자로 변하는 것은, 참는 것만이 미덕은 아니란 걸 깨달은 탓

이정운에디터 | 기사입력 2019/04/15 [17:0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가정폭력 가해자 79%는 남성…맞대응 여성폭력도 증가"
한국가정법률상담소 '2018년 가폭 행위자 상담 통계'

 

가정폭력 가해자의 대부분은 남성이었지만 여성 가해자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가정법률상담소(소장 곽배희)가 낸 '2018년 가정폭력행위자 상담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상담소가 전국 법원 등지에서 상담위탁을 받은 가정폭력 행위자는 324명으로 이 중 256명(79%)이 남성, 나머지 68명(21%)은 여성이었다.

 

여성 가해자의 비율은 2017년 19.9%(34명)보다 소폭 증가했다. 10년 전인 2008년 15.1%(8명)보다는 1.4배 가까이 늘어났다.

 

"어떤 경우라도 가정 폭력은 없어야 해요. 당하는 피해자도 평생 트라우마고 가정폭력을 보고자란 아이들의 경우엔 아마도 결혼생활에도 문제가 있지 않을까요? 사람이 할짓이 있고 해서는 안될 짓이 있거늘 가정에서의 폭력은 절대로 안되죠. 생각만 해도 소름끼친다니깐요" 직장인 P씨는 아직 미혼이지만 "말보다 손이 먼저 나가는 사람은 평생 혼자살아야 한다"고 진지하게 말했다.

 

▲ sbs캡처    © 운영자

 

상담소 측은 "남성 행위자가 절대적으로 많은 가운데 여성 행위자가 증가하는 현상을 단순 수적 증가로 해석할 것은 아니다"며 "과거 폭력의 피해자였던 여성이 남편의 폭력을 참거나 묵인하는 등 소극적으로 대처하지 않고 맞대응하거나 반격하는 과정에서 공격적인 행동인 폭력을 선택하고 있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가해자와 피해자의 관계는 부부가 261명으로 80.6%를 차지했다. 다만, 10년 조사 때(98.1%)보다 가·피해자의 부부 관계는 줄어든 대신 2008년 조사 때는 한 건도 없던 남매 관계(1.5%·5명), 시어머니와 며느리 관계(0.9%·3명), 시아버지와 며느리 관계(0.6%·2명) 등 다양한 관계에서 폭력이 발생했다.

 

가정폭력 가·피해자가 부부인 경우 동거 기간을 살펴보면 10년 이상∼20년 미만인 경우가 24.9%(65명)로 가장 많았다. 가정폭력 가해자 연령대로는 50대(29.6%·96명)가 비율이 높았고, 40대(27.8%·90명), 30대(24.4%·79명)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폭력 유형을 보면 남편에 의한 아내 폭력이 59.6%(193명)로 전체의 절반을 넘었다. 그다음으로 자녀를 때리거나 자녀 폭력을 동반한 경우가 11.8%(38명), 자녀의 부모폭력 5.8%(15명) 등이 뒤를 이었다.

 

자녀에 의한 부모폭력의 경우 2008년 조사 때는 한건도 없었다. 성인 자녀가 경제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한 채 부모에게 의존해 사는 과정에서 갈등을 빚다 폭력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고 상담소 측은 설명했다.

 

폭력 수준은 가해자가 폭행 위협을 가하는 것에서부터 흉기로 실제 다치게 하는 경우까지 다양하게 나타났다. 피해자에게 물건을 집어 던지거나 때리겠다고 위협한 경우 등 경미한 폭력이 86.7%(281명)로 가장 많았다.

 

'피해자를 사정없이 마구 때린 경우'(33.6%), '배우자를 조른 경우'(13.3%), '피해자를 흉기로 위협한 경우'(21.9%) 등 피해자 생명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폭력도 적지 않았다. 이들 경우같이 극심한 폭력은 2008년 조사 때보다 많게는 15%포인트 가까이 늘어났다.

 

주먹을 휘두른 이유로는 가부장적 사고 등 성격 차이가 41.3%(263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부간 불신(13.8%·88건), 가해자의 음주(11.8%·75건) 등이 문제였다.

 

상담소 측은 "가정폭력 행위자와 피해자의 관계가 부부인 261명 중 98.9%는 상담 처분을 이행하는 과정에서부터 종료 시까지 폭력의 재발이 없었다"며 "양자가 관계를 회복해 화해하고 동거하는 경우가 54.8%로 가장 많았다"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정폭력#가해자#피해자#남성폭력#여성폭력#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