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뷰티

혀에도 지문이 있다…같은 음식 먹어도 맛 다르게 느끼는 이유

맛...인생을 살 맛 나게 하는 맛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맛을 찾아 사는 것이 인생이라는 측면도....

이정운 | 기사입력 2023/12/19 [17:5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혀에도 지문이 있다…같은 음식 먹어도 맛 다르게 느끼는 이유

인간 혀의 3차원 이미지를 분석한 결과 

손의 지문처럼 고유한 ‘혀 지문’을 가지고 있을 수도

 

  인간 혀의 3차원 이미지를 분석한 결과 손의 지문처럼 고유한 ‘혀 지문’을 가지고 있을 수 있는 것으로 ...© 운영자


[yeowonnews.com=이정운 기자]사람마다 같은 음식을 먹어도 느끼는 맛에는 차이가 있기 마련이다. 이런 차이를 만드는 원인이 사람마다 다른 ‘혀 지문’ 때문일 수 있다는 국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에든버러대 연구진이 최근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인간 혀의 3차원 이미지를 분석한 결과 손의 지문처럼 고유한 ‘혀 지문’을 가지고 있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연구진은 연구 참여자 15명의 혀 실리콘 모형에서 채취한 개별 혀 유두(혀 점막에 나와있는 작은 돌기)에 대한 수천장의 현미경 스캔을 통해 혀 표면의 크기와 특징 및 위치를 지도화해 분석했다. 그 결과 하나의 유두로 사람의 성별과 나이를 예측할 수 있었고 정확도는 67~75%로 나타났다.

 

또한 48%의 정확도로 구체적으로 누구의 유두인지도 찾아낼 수 있었다. 연구진은 “혀 유두가 고유 식별자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최초의 증거”라고 밝혔다.

  

음식의 맛을 느끼게 해주는 혀는 평균 길이가 약 10cm로 복잡하고 정교한 기관이다. 혀는 유두라고 알려진 수백 개의 작은 돌기로 덮여 있는데 이 돌기 중 일부는 미각을 유지하고, 다른 돌기는 혀가 질감과 마찰, 윤활 및 촉감을 감지할 수 있게 해준다.

 

 지금까지 유두의 미각 기능에 대한 연구는 활발하게 이뤄져 왔지만, 유두의 모양과 크기 및 패턴에서 개인적인 차이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이 거의 없었다. 

 

에든버러대 연구진이 이를 분석한 것이다. 연구진은 “유두의 분포가 개인과 집단에 따라 어떻게 다른지 연구하면 특정 사람이나 집단이 다른 사람보다 특정 음식을 더 좋아하는 이유나 다양한 의학적 상태와의 연관성 등 혀에 대한 새로운 통찰력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정운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혀 #지문 #이미지 #부석 #에든버러대 #음식 #통찰력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