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날씨,여행 > Festival

한국관광공사, 봄봄봄에 느끼는 낭만 ‘청와대 사랑채 가는 길’

유인정기자 | 기사입력 2019/04/18 [14:2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봄아 청와대 사랑채로 같이 걸을래?”

한국관광공사, 외국인 도보투어 프로그램 신설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외국인관광객과 다문화 가정 총 300 명을 대상으로 오는 26일부터 5월25일까지 매주 금·토요일 청계천에 위치한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 ‘K-스타일허브(K-Style Hub)’에서 청와대 사랑채까지 걸으며 서울 도심의 봄을 만끽할 수 있는 도보투어 프로그램 ‘청와대 사랑채 가는 길’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청와대 사랑채 가는 길’ 도보 프로그램은 외국인 참가자들이 청계천, 경복궁, 삼청동, 북촌마을에 이르는 대표적인 서울 중심 관광지를 전문가이드로부터 곳곳에 숨겨진 스토리를 들으며 걸어보는 새로운 체험형 관광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 운영자

 

공사 관계자는 “올해 가을(9.20~10.19)에도 ‘청와대 사랑채 가는 길’ 도보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라며, “특히 프로그램 이름에 들어가 있는 ‘사랑채’의 의미가 손님맞이 방이라는 점을 홍보하며 향후 대표적인 방한 외국인 도보여행 상품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관광공사제공    © 운영자

 

금요일 코스(코스명 ‘걸어서 서울 인생샷 투어’)는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사진에 담고 싶어 하는 외국인들을 위한 일정이다. 참가자들은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는 조계사와 삼청동 등의 좁은 골목길을 걸으며,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신비로운 도시 탐방길에서 인생샷을 찍을 수 있다.

 

토요일 코스(코스명 ‘경복궁에서 청와대까지’)는 조선시대 법궁(法宮, 임금이 사는 궁궐)이었던 경복궁과 오늘날 대한민국 대통령 관저인 청와대 주변을 둘러보며, 한국의 과거와 현재를 비교․체험토록 구성했다. 한국의 역사와 전통을 배우고 싶고, 궁에서 맞는 봄을 경험하고픈 가족단위 외국인들에게 안성맞춤인 코스다.

 

회차당 참가인원은 외국인관광객과 다문화가정 30명이며, 프로그램 예약 및 코스 세부내용은 청와대 사랑채 홈페이지(http://www.cwdsarangchae.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K-스타일허브와 청와대 사랑채는 내·외국인 관광객들에게 관광정보는 물론, 한식, 한복, 한류 등 한국 콘텐츠를 소개하고 직접 체험토록 조성된 문화체험전시관으로, 연간 100만 명 이상이 방문하고 있다. 특히 청와대 사랑채는 지난 3월27일 1층 한국관광전시관을 새 단장해 문을 연 후 일평균 2,300여 명(전년 동기간 대비 22% 증가)이 찾는 서울 도심 인기 관광지로 거듭나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