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헌법재판소 첫 여성재판관 '3인시대'…31년만에 처음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19/04/20 [12:0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여성계 '여성 헌법재판관 3인시대'…성평등 사회 기대

 

한국 여성단체연합은 19일 사상 최초로 재판관 9명중 3인이 여성인 시대가 열렸다며 환영을 표했다.

 

여성단체 연합은 이날 성명에서 "이미선 재판관은 판사 재직 시절 여성을 비롯한 사회적 소수자와 노동 인권 분야에서 전향적인 판결을 해 온 것으로 평가받는 인물" 이라며 "사회적 소수자와 노동인권 보장을 위해 최선의 행보를 보여 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취임식에서 이미선 신임 헌법재판관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 운영자

 

이들은 "여성 재판관 3인 체제를 시작으로 앞으로 헌법재판관 구성에 더 많은 사회적 다양성이 반영 되기를 바란다"며 새로운 시대가 열린만큼 헌법재판소는 판결로써 성평등한 사회, 사회적 소수자 인권이 보장 되는 사회,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를 실현 하는 모습을 보여 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총령은 이날 이미선, 문형배 헌법재판관을 임명했다. 이 재판관이 임명 됨으로써 이선애,이은애 재판관과 함께 헌정 사상 최초로 3명의 여성 재판관이 동시에 재직 하게 됐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선헌법재판관#성평등#ㅅ공정사회#기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