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광규 "따뜻한 느낌 집 계약했더니 전세사기, 가짜 위임장에 속았다"

세상에는 별별 사기군이 다 있다. 눈 감으면 코 베어먹을 세상이라더니...조심조심해야...

이정운 | 기사입력 2024/04/10 [10:5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김광규 "따뜻한 느낌 집 계약했더니 전세사기, 가짜 위임장에 속았다"

전세 사기에, 보이스피싱까지 당한 울황통 일화 털어놓으면서

"등기부등본도 너무 깨끗한데... 집주인과 계약을 직접 해야..."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방송인 김광규가 전세 사기에 보이스피싱까지 당한 일화를 전해, 그를 사랑하는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 김광규 "따뜻한 느낌 집 계약했더니 전세사기, 가짜 위임장에 속았다"  © 운영자


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에 출연한 김광규는 패널들에게 전세 사기를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이날 붐은 4월 이사 시즌을 맞아 "본인들만의 집 보는 팁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홍현희는 "확실히 아기가 있으니까 채광이 중요하다. 빛이 난다. 그럼 그 집이 돈 버는 집이다. 나만의 느낌이 있다"면서 느낌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김광규는 "그 느낌 조심해야 한다. 느낌만 믿고 들어갔다가 전세 사기를 당했다"며 "그 집도 아기가 있었다. 아기 냄새랑 집이 따뜻하게 품어줬다. '이 집이구나' 했는데 사기를 맞았다"고 털어놨다.

 

최근 전세 사기가 급증한 만큼 오상진은 "등기부등본 확인은 필수다. 본인이 직접 서류를 떼서 등기부등본, 근저당을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자 김광규는 "그것도 중요하지만 제가 그걸 다 하고도 사기를 당했다. 등기부등본도 너무 깨끗한데 일단 집주인과 계약을 직접 해야 한다. 공인중개사 사장님만 믿고 계약하면 큰일 난다"고 강조했다.

 

제이쓴, 홍현희 부부가 "등기부등본 이름 대조 안 했냐" "신분증 안 봤냐"고 묻자, 김광규는 "가짜 위임장을 보여준다"고 답해 충격을 안겼다.

 

또 제이쓴은 "대출 이자를 내려준다면서 대출 환승하라는 보이스피싱도 기승을 부린다. 모르는 번호는 받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때 김광규는 "그것도 제가 당했다"면서 "11년 전 대출 잔금을 치르려던 때 우리나라 굴지의 은

이정운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광규 #홍현희 #제이쓴 #전세 사기 #보이스피싱 #일화 #세모집 #패널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