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대 권리장전. 연이은 교수 갑질·성추행 예방 고육지계?

"오죽하면!" 소리는 이럴 때 나오는 것이지만, 오죽해야 그런 권리장전까지 만들어야 했을까?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9/04/22 [07:1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연이은 '교수 갑질·성추행' 논란에…서울대 '권리장전' 만든다
대학 구성원 권리·책임 명시…공동체 규범으로 명시적 선언 계획

 

교수들의 연이은 갑질·성추행 논란으로 골머리를 앓는 서울대가 학생·교직원들의 권리와 책임을 선언하는 '서울대 권리장전'(가칭)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22일 "연구진을 꾸려 교수·학생·직원 등 대학 구성원들의 권리와 책임을 담은 권리장전 초안을 만들 계획"이라며 "초안을 중심으로 학내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최종 형태를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고의 지성인들이 모인곳에서도 자율적인 배려나 도덕적인 규범이 실행되지 않아서 좀더 강한 암묵적인 규정의 틀이 마련된다는것이 좀 씁쓸하긴 하죠. 그게 무엇이든 자율적인 흐름이 제일 좋은게 아니겠어요? 하지만 뭐 시대가 시대인 만큼, 상상초월의 정신병자들이 들끓는 세상에서 그나마 너덜 너덜해진 권리나 인격을 지키려면 필요한 것이기도 하죠" 대학생 P씨는 무엇이든 법이 아니면 안되는 세상으로 변해감이 좀 삭막하다고 말했다.

 

▲   연이은 '교수 갑질·성추행' 논란에…서울대 '권리장전' 만든다   © 운영자

 

지난달 서울대 인권센터는 '서울대 인권 개선 과제와 발전 방향-학생 인권을 중심으로'라는 제목의 연구 보고서를 발표하며 대학에 권리장전 제정을 주문했다.


보고서는 "2016년부터 서울대에서 교수와 대학원생 사이의 인권침해 문제가 사건화됐지만, 구성원 사이의 인식 격차로 갈등이 증폭됐다"며 "대학공동체 구성원의 권리와 책임에 대한 합의를 만들고, 이를 규범으로써 명시적으로 선언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수·학생·직원으로 구성된 '서울대 권리장전 제정위원회'를 총장 직속 기구로 설치하고, 대학 구성원의 책임과 권리, 대학의 의무, 권리장전 위반에 따른 절차 등의 내용을 담은 권리장전과 이를 구체화한 '인권지침'을 만들 것을 제안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권리장전에 포함될 구체적인 내용이나 권리장전의 위상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초안 마련 후 여러 의견을 종합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리장전 제정 추진은 서울대에서 교수들의 갑질과 성추행 등 이른바 '권력형 비위' 논란이 잇따라 불거지는 가운데 나온 조치다.

 

서어서문과 소속 A 교수는 외국 학회 출장 중 호텔에서 지도 제자를 성추행 한 의혹으로 중징계 권고를 받고 현재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상태다. 학생들은 A 교수를 파면하라며 서울대 행정관 앞에 천막 농성장을 설치하고 단식 중이다. 인문대 학생회장은 단식 15일째 건강 악화로 병원에 이송됐고, 서어서문학과 학생회장 등이 뒤이어 단식하고 있다.

 

지난 해에는 사회학과 소속 H 교수가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하고, 집 청소를 시키는 등 갑질을 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기도 했다. 학생들은 해당 교수를 파면하라며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120일 동안 천막농성을 벌였다. 당시 총학생회장이 단식 도중 실신해 병원에 이송되는 일도 있었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앞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대학 내 학생들의 인권상황이 선진국보다 열악한 것은 사실"이라며 "서울대 신뢰 회복을 위해 갑질이나 성 문제 등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대#권리장전#갑질#성추행#논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