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해남군 땅끝마을 하늘끝 암자에도 부처님 오셨네

부처님은 어디에나 계시다. 땅끝마을에도 계시고, 하늘끝 마을에도 부처님의 가피력은.....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5/15 [07:0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해남군 땅끝마을 하늘끝 암자에도 부처님 오셨네

해남 달마산 도솔암의‘부처님 오신날’

눈길 닿는 곳마다 일만불 기암괴석의 신비함이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해남 땅끝마을 달마산의 작은 암자 ‘도솔암’에 부처님 오신날을 앞두고 소박한 연등이 불을 밝혔다.

 

  달마산 도솔암에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운영자

 

 

좁은 바위틈 석축을 쌓아올린 지반 위에 제비집처럼 매달린 하늘끝 신비로운 암자, 도솔암. 땅끝의 바람소리, 새소리 밖에 들리지 않는 고요한 요새, 구름 속 떠있는 선경의 세계는 눈길 닿는 곳마다 부처님 세상이다.

  

 

미황사 사적비(1692)에“일만불이 다투었다”라고 기록된 달마산의 기암괴석은 달마산에 자리잡은 일만부처의 모습을 빼닮았다.

 

  

도솔암 가는 길은 땅끝 일대와 다도해가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아름다운 경관으로도 유명하다. 달마산 둘레길로 조성된 한국의 산티아고, 달마고도를 찾는 걷기 여행객들에게도 가장 인기있는 코스이다.

  

 

도솔암은 통일신라 말 의상대사가 창건한 암자로 명량대첩 이후 왜구에 의해 불타 소멸됐다가 2002년 월정사의 법조스님이 3일 동안 현몽을 꾸고 재건했다. 조계종 제22교구 본사인 대흥사의 말사이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달마산 #도솔암 #기암괴석 #창건 #암자 #현몽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