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임을 위한 행진곡’ 손에 손 잡고 부른 尹대통령

518 만주화운동은 역사에 길이 남을 민족항쟁의 기념탑이다. 그날의 정신을 길이 새기며....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5/18 [13:3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임을 위한 행진곡’ 손에 손 잡고 부른 尹대통령

주먹 흔든 조국, 양손 모은 이준석

이재명은 與 황우여·추경호 손 잡고 흔들며 불러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5·18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오월어머니회 등 참석자와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 운영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이날 기념식 마지막 순서였는데, 윤 대통령은 양옆 참석자들의 손을 잡고 흔들면서 노래를 불렀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도 윤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양옆 참석자들과 손을 잡고 흔들면서 노래를 불렀다. 이 대표 양옆 참석자는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과 추경호 원내대표였다.

 

 

윤 대통령이나 이 대표와 달리 원내 3·4당 대표는 각기 다른 모습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오른쪽 주먹을 쥐고 팔을 흔들며 노래를 불렀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양손을 모으고 노래만 함께 불렀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원하는 사람만 부르도록 하는 합창(合唱)으로 하다가 문재인 전 대통령 취임 후 참석자 모두가 함께 부르는 제창(齊唱) 형식으로 바뀌었다. 의전상 합창은 무대 합창단이 노래를 부르고, 나머지 참석자는 원하는 사람만 따라 부르는 형식이다. 제창은 애국가처럼 참석자들이 모두 노래한다.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에도 ‘임을 위한 행진곡’도 다 함께 제창하기로 했고, 윤 대통령은 이날까지 3년 연속기념식에 참석하며 매번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불렀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 #윤대통령 #임 #취임 #민주화운동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