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15살’ 오유진 지독하게 괴롭힌 60대 男, 결국 집행유예

인기는 대단하지만, 아직 어린 소녀에 불과한 오유진...어른들이 사랑하고 보호해 주어야 할...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5/18 [16:3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15살’ 오유진 지독하게 괴롭힌 60대 男, 결국 집행유예

직접 학교까지 찾아가 스토킹 혐의 60대

오유진이 자신의 딸이라며 오양의 외할머니에게 만남을 요구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미스트롯3’ 출신 트로트 가수 오유진(15)이 자신의 딸이라는 황당무계한 주장을 펼치며 직접 학교까지 찾아가 스토킹을 한 혐의를 받은 60대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 ‘미스트롯3’ 출신 트로트 가수 오유진(15)은...  © 운영자


 

30일 창원지법 진주지원 형사3단독(판사 김도형)은 오유진과 그의 가족을 스토킹한 혐의(스토킹 처벌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A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40시간의 스토킹 예방 강의 수강과 접근금지 조치를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5월부터 11월까지 오유진이 자신의 딸이라고 주장하며 오 양의 외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만남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오 양의 학교에 직접 찾아가는가 하면 행사장까지 쫓아가 공포에 떨게 만들었다. 

 

 

또한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50~60개의 댓글을 달아 오유진의 친부모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게다가 A씨는 지난해 10월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 과거 교제했던 여성이 자신의 아이를 임신한 채 헤어졌고, 그 여성이 낳은 아이가 바로 오유진 양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A씨는 최후 진술에서 “제가 이런 상황까지 온 것은 지인들에게 (자신이 오유진과 닮았다고) 전해 들어 핏줄이라는 감정이 일어 이 일을 벌이게 됐다”며 “가족을 놀라게 할 마음은 없었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A씨는 합리적 근거 없이 피해자를 딸로 인식해 이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피해자와 관련한 댓글의 내용에 비방의 목적이 없다고 하는데 이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이어 “A씨가 잘못을 반성하지 않고 있고 이런 과정에 유전자 검사도 요청했고 댓글을 쓴 기간이 길어 피해자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한다”고 양형 사유를 밝혔다.

 

 

한편 오유진은 최근 종영한 TV조선 ‘미스트롯3’에서 사랑스러운 외모와 뛰어난 가창력으로 미(美)에 등극하며 차세대 트로트 스타로 급부상했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유진 #트롯가수 #외모 #가창력 #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