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정은지, 8년 차 공시생 백수, 이미진 역 고군분투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 백수들의 꿈을 가슴 저미는 스토리로 전해 주는 이 드라마 속에는...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5/21 [22:5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정은지, 8년 차 공시생 백수, 이미진 역 고군분투

바늘구멍보다 좁은 취업 문을 뚫어라! 칠전팔기 도전!

‘취뽀’(취업 뽀개기의 줄임말) 한 후 사람들과 실제로 부딪히며...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정은지가 바늘구멍보다 좁은 취업 문을 통과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 취업 전선에 나선 젊은이들의 고뇌에 찬 일상은....  © 운영자

 

오는 6월 15일(토) 첫 방송될 JTBC 새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극본 박지하/ 연출 이형민, 최선민/ 제공 SLL/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정은지는 8년 차 공시생 백수 이미진 역을 맡아 취업난에 시달리는 20대 청춘으로 밤을 불태울 예정이다.

 

 

‘낮과 밤이 다른 그녀’로 2년 만에 시청자들을 만나게 된 정은지는 “처음 시놉시스를 봤을 때 한 사람의 낮과 밤이 다르다는 판타지 소재가 흥미로웠고, 이미진이라는 사람의 삶 안에서 마법 같은 순간을 경험하며 점점 어떤 모습으로 성장해 나갈지 그 모습이 궁금했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이미진이라는 인물의 성장에 관심을 가졌던 만큼 캐릭터에 대해서는 “취업을 위해 오래도록 고군분투했기에 긴 시간 동안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살아왔고 어쩌면 몸만 커버린 어린아이와 같은 사람이지 않을까”라고 설명했다.

 

 

때문에 캐릭터를 연기할 때는 “미진이가 ‘취뽀’(취업 뽀개기의 줄임말) 한 후 사람들과 실제로 부딪히며 시간이 지날수록 마음이 자라나고 성숙해지는 과정을 표현해보고 싶었다”고 해 정은지가 그려나갈 이미진의 성장기를 궁금케 했다.

 

 

또한 정은지는 이미진 캐릭터의 MBTI를 ENFP로 설정, 다재다능한 행동파이자 다정한 쭈구리라는 별명을 붙였다. 8년간 취업 준비를 하며 안 해본 일이 없는 ‘다재다능’한 매력으로 일이 주어졌을 때 용기 있게 나서는 행동파이기 때문.

 

 

또한 “악착같이 살아서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지만 약자에게는 약한 모습이 있다. 오만 참견 다 하는 ‘만능 오지라퍼’이자 ‘다정한 쭈구리’”라고 해 이미진 캐릭터와의 첫 만남이 기다려진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다정한 쭈구리 이미진의 치열한 취업 도전기가 담겨 있다. 매 순간 손에서 책을 놓지 않으며 학구열을 불태우는 동시에 ‘나는 절대 멈추지 않는다’며 의지를 다지고 있는 것.

 

 

이렇게 만반의 준비를 거쳐 면접에 응시하는 이미진의 눈빛에서는 간절함이 느껴지는 가운데 이미진이 취업에 성공할 수 있을지 호기심이 치솟는다.

 

 

극심한 취업 스트레스에 시달리던 탓에 이미진은 30년의 세월을 정통으로 맞으며 매일 아침 급속 노화를 겪고 있는 상황. 이에 노화와 회춘의 굴레에 갇힌 이미진의 간극을 표현할 정은지의 활약이 더욱 기대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정은지는 “제목처럼 말 그대로 ‘낮과 밤이 다른 그녀’를 보는 재미일 것 같다”며 본캐와 부캐의 다른 매력을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여기에 “이 드라마의 정체성은 ‘미진이의 성장’이라고 생각한다.

 

 

미진이가 어떻게 사랑스럽게 성장해 가는지 그저 흘러가는 대로 느끼시기만 해도 즐거우실 것 같다. 저도 함께 기대하고 있다”고 해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첫 방송을 향한 관심이 집중된다.

 

 

칠전팔기 8년 차 취준생 정은지의 다재다능한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JTBC 새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오는 6월 15일(토)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취준생 #매력 #다재다능 #공시생 #백수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