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성범죄자들이 기를 쓰고 여성단체에 기부하려는 속셈

기부를 했건 기분을 냈건, 성범죄자들을 감형하면 안된다. 기절할 만큼의 강력처벌만이 정답임

유은혜에디터 | 기사입력 2019/04/30 [12:2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범죄자들이 여성단체에 악착같이 기부하는 불편한 이유
   

최근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여성단체에 기부금을 내려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 성폭력을 저지른 사람들이 형량을 줄일 목적으로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여성단체에 기부를 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재판이 끝나면 기부를 중단하거나 환불을 요청하는 웃지 못할 경우도 있다.

 

SBS뉴스 보도에 의하면 한 인터넷 카페에는 성범죄 전문 지식을 공유한다지만 실상은 이곳에서 성범죄로 기소된 사람들이 형량을 어떻게 줄일지 서로 정보를 주고받는다.

 

▲ SBS캡처    © 운영자

 

성범죄 감형 팁으로 공유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기부다, 카페에 성범죄 대응 매뉴얼에 따르면 '만들어서라도 기부 내역서를 준비하라'고 권유하고 있다.

 

성범죄자들이 기부에 집착하는 이유는 성폭력 상담소에 기부한 것을 반성의 증거로 인정해 2심에서 형량이 줄어든 사례가 있고, 변호사들도 안 하는 것보다는 낫다고 입을 모은다..

 

한국성폭력상담소 재정회계업무 담당인 안선민씨는 "올 초에도 천만 원을 누가 기부를 하신다고 하는 거예요. 기부금이 100만 원, 200만 원도 큰 돈인데" 그래서 기부하게 된 경위를 물었죠 그랬더니 본인이 성폭행 가해자여서 감형의 사유로 이걸 사용하려고 한다고 ...저희는 너무, 너무 충격이고 좀 치욕이었죠.. 저희로서는 그건 있을 수가 없는 일이죠. 성폭력 상담소가 그런 식으로 악용되는 거는 저희는 받아들일 수 없고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가해자들은 감형에 눈이 멀어 각종 꼼수로 기부금 넣기에 바쁘다. 성범죄자가 이체했던 기록 하나만 갖고도 법원이 감형을 해준 사레가 많다보니 이런 달갑지 않은 기부가 성행하고 있다.

 

하지만 자기가 원하는 만큼 감형이 안 되면 환불을 요청하는 사람도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면 재판부가 성범죄 가해자 기부 기록을 감형 요소로 인정하지 않아야 하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범죄자#여성단체#기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