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경제

방송법 위반 롯데홈쇼핑, 6개월 간 새벽에 방송 못한다

윤영미에디터 | 기사입력 2019/05/03 [17:5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방송법 위반 롯데홈쇼핑, 11월부터 6개월 간 새벽시간대 방송 정지

 
롯데홈쇼핑이 오는 11월부터 6개월 간 새벽시간 방송 영업 정지를 당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롯데홈쇼핑에 6개월의 유예기간을 거쳐 오는 11월4일부터 6개월 동안 오전 2시부터 8시까지 하루 6시간 업무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3일 밝혔다.

 

이는 롯데홈쇼핑이 2015년도 재승인 심사과정에서 임직원의 범죄행위를 고의로 누락시켜 방송법 제18조를 위반했기 때문이다.

 

▲     © 운영자

 

한국경제에 의하면 2015년 롯데홈쇼핑은 재승인 심사를 받으면서 신헌 전 대표의 범죄사실을 누락했다. 신 전 대표가 납품업체로부터 수억원의 뒷돈을 받은 사실을 고의로 빠뜨린 것이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6개월 동안 프라임 시간대 6시간(오전 8시~11시, 오후 8시~11시) 업무정지를 내렸다. 그러나 롯데홈쇼핑 측은 "지나치게 무거운 처분"이라며 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했고, 항소심 재판부는 "위반의 경위와 정도에 비해 처분이 가혹하다"며 롯데홈쇼핑 손을 들어준 바 있다.

 

 

이번 새벽시간대의 업무정지 처분을 결정한 과기정통부는 "판결 취지에 따라 다른 제재 처분 수단의 실효성, 협력업체의 피해정도, 시청자에 대한 영향 등을 고려해 처분의 수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롯데홈쇼핑에 업무정지 개시 14일 전부터 업무정지 종료일까지 방송 자막·인터넷 홈페이지에서 방송정지 사실을 고지하도록 권고했다.

 

단, 업무정지 시간대에 롯데홈쇼핑 데이터홈쇼핑 채널인 롯데원티브이에서는 기존 중소 납품업체의 상품 판매를 허용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f롯데홈쇼핑#업무정지#6개월방송정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