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남인순 의원..2018년 아동학대로 30명 사망했다

아동학대의 가해자 대부분이 부모라고 한다. 부모 노릇 잘 하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다시 배워야

윤영미에디터 | 기사입력 2019/05/04 [11:1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남인순 의원 "2018년 아동학대로 30명 사망"
아동학대 판정 2만4천433건…학대 행위자 76.7%는 부모

 

지난해 아동학대 사망자가 30명에 이르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3일 보건복지부가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보건복지위원회)에 제출한 '아동학대 사망사고 발생 현황'에 따르면, 아동학대로 숨진 사망자는 2018년 30명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아동학대 사망자는 2014년 14명, 2015년 16명, 2016년 36명, 2017년 38명, 2018년 30명 등으로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134명의 아동이 학대로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     © 운영자

 

지난해 아동학대 신고 건수는 잠정치로 3만6천392건, 아동학대 판정 건수는 2만4천433건으로 추계됐다. 2017년과 견줘서 아동학대 신고 건수는 6.5%, 학대 건수는 9.2% 증가했다. 아동학대 행위자를 살펴보면 2018년 아동학대 판정 건수(총 2만4천433건) 중 부모가 1만8천756건(76.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어 초중고교 및 어린이집·유치원 교직원 등이 3천11건(12.3%), 친인척 1천96건(4.5%) 등이었다.

 

지난해 아동학대 유형은 중복 학대가 48.0%인 1만1천724건, 정서학대가 23.8%(5천818건), 신체학대 13.9%(3천404건), 방임 10.6%(2천597건), 성 학대 3.6%(890건)으로 분석됐다.


[아동학대 신고접수 및 판정 현황(2012∼2018)]

 

▲ 2018년 통계는 내부 잠정치이며, 앞으로 변동가능성이 있음 (단위 건수)    © 운영자
▲  [아동학대 사망사고 발생 현황(2014∼2018년)  단위 명  © 운영자

 

재학대 발생 비율은 지난해 아동학대 판정 건수(2만4천433건)의 10.3%로 집계됐다. 재학대 비율은 2013년 14.4%에서 2015년 10.6%, 2017년 8.2% 등으로 줄다가 지난해 다시 10.3%로 증가해 대책 마련이 절실한 실정이다.

 

남인순 의원은 "지난해 학대 행위자의 76.7%가 아동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부모이며, 재학대 비율도 10.3%로 높은 수준"이라며 "사전예방과 재학대 방지 중심의 아동보호 대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절대적으로 부족한 지역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학대 피해 아동 쉼터를 획기적으로 확충하고, 부모교육을 활성화해 올바른 양육기술과 방법을 제공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동학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