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경제

삼겹살값 한달새 17%나…아프리카돼지열병 파장?

삼겹살이 서민의 애호식품으로 알아왔지만, 값 오르면 삼겹살이 서민을 배신? 돼지야 그러지 마!

운영자 | 기사입력 2019/05/06 [10:5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삼겹살값 한달새 17% 급등…아프리카돼지열병 파장인가?

            돼지해에 돼지 잘 모시려고, 돼지 주가 올리려고  그러는지,

               돼지고기 최대 소비국인 중국에 아프리카 열병 퍼지자

마구마구 올라

 

 

인구가 많아서도 그렇겠지만, 중국 국민들이 왜 돼지고기를 그렇게 좋아하는지는 몰라도, 좌우간 세계 최대의 돼지고기 소비국인 것만은 사실이다.  그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하면서 수입산 돼지고기 재고 물량이 떨어지는 15~30일 이후부터 국내 돼지고깃값 인상 추세가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 되고 있다. 

 

▲ 돼지해를 맞아, 황금돼지라 불러주기도 했지만...중국에 번진 아프리카 열병 탓으로 삼겹살값도 오르기 시작...(사진 연합뉴스)     © 운영자

 

국제 돼지고기 가격 상승에 3∼4월 수입량 16.7% 감소

중국 돼지열병 확산으로 들썩이는 국내 돼지고깃값

돼지가 감염되면 100% 폐사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ASF)이 중국에서 확산하면서 국내 돼지고기 가격도 덩달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전한다.

 

6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돼지고기 삼겹살 100g 가격은 2천663원으로 한 주 전보다 4.8%(122원) 올랐다.

 

1개월 전과 비교하면 16.5%(377원), 1년 전보다는 19.4%(433원) 각각 뛰었다. 소비자원은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 백화점, 전통시장, 편의점 등 전국 단위 유통업체에서 판매되는 품목의 판매가격을 매주 조사해 참가격에 발표하고 있다.

 

 

월별 평균 가격 기준으로는 지난해 5월 삼겹살 100g이 2천71원에 팔렸으나 지난달에는 2천572원으로 1년 새 24.2%(501원)나 상승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3∼4월 돼지고기 가격 상승은 개학과 행락철 등에 따른 국내 소비 증가가 주요인"이라며 아직 중국 등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국내 돼지고기 수급과 가격 영향은 크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여원뉴스)

 

하지만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 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퍼지면서 국제 돼지고기 가격이 올라가고 있어 국내 가격도 동반 상승이 예상된다.

 

3월 1일부터 4월 20일까지 우리나라 돼지고기 수입량은 국제가격 상승 때문에 전년보다 16.7% 감소한 6만9천830t으로 집계됐다

 

농업관측본부는 "국제가격 상승으로 5월 돼지고기 수입량도 지난해(4만9천t)보다 줄어든 4만t 안팎이 될 것"이라며 "돼지고기 국내 생산량이 증가하지만 수입 감소로 총공급량이 줄어 도매가격은 ㎏당 4천600∼4천800원으로 강보합세를 보이겠다"고 내다봤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확산을 막기 위해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령을 개정해 외국에서 국내로 축산물을 신고하지 않고 불법으로 갖고 들어오다 걸리면 최대 1천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돼지고기,#삼겹살,#아프리카열병,#중국,#국제가격,#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