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기도 버스 업계 파업 초읽기…중간집계서 96% 찬성

각 분야에서 집단이기주의가 발생할 때, 그 피해는 누구에게 갈 것인가? 정부의 수습책은??

유인정에디터 | 기사입력 2019/05/09 [11:2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기도 버스업계 파업 초읽기…중간집계서 96% 찬성
15개 광역버스 업체 중 8곳 250여대 파업 여부 이미 확정
나머지 7곳 오늘 오후 결정…과반수 찬성시 15일부터 운행중단

 

경기도 15개 버스업체 노조가 주 52시간제 도입과 준공영제 등에 따른 임금 조정문제를 놓고 파업 찬반투표를 진행 중인 가운데, 이 중 투표를 마친 8개 업체가 압도적인 찬성률로 파업을 결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투표결과가 나오지 않은 나머지 7개 업체 노조 역시 높은 비중으로 파업에 찬성할 거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운행중단에 따른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 파업 여부 결정 앞둔 경기도 광역버스[촬영 홍기원]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경기자동차노조)는 지난 8일 진행된 파업 찬반투표에서 8개 업체 노조가 재적조합원 대비 평균 96.2%의 찬성률을 보여 파업이 결의됐다고 9일 밝혔다. 파업을 결의한 8개 업체는 경기상운(하남), 진흥고속(가평), 경남여객(용인), 진명여객(양주), 신성교통(파주), 선진시내(포천), 보영운수(안양), 경기버스(남양주) 등이다.

 

이들 업체가 운행하는 버스는 총 257대로, 파업 찬반투표를 진행 중인 15개 업체 총 운행 대수(589대)의 43%에 해당한다. 경기고속(광주), 파주선진(파주), 대원고속(광주), 대원운수(남양주), 경기운수(남양주), 경기여객(구리), 신일여객(파주) 등 나머지 7개 업체의 투표결과는 이날 오후께 확정될 전망이다.

 

그러나 각사 노조 측은 오는 7월 1일부터 적용될 주 52시간 근무제에 현행 임금체계를 그대로 적용한다면 생활 자체가 불가능하다며 완강한 태도를 보이고 있어, 과반수 찬성을 달성하는 데는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파업이 결정될 경우 노조는 경기지방노동위원회와 최종 조정과정을 거친 뒤 오는 15일부터 운행을 중단할 예정이다. 파업 결의가 이뤄진 지역 중에는 지하철 등 광역버스를 대체할 교통수단이 마련되지 않은 곳도 적지 않아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 파업 찬반투표 하는 버스기사들[촬영 홍기원]     © 운영자

 

한편 경기도 15개 광역버스 업체 노조는 지난 7일부터 이날 오후까지 파업 여부를 결정하는 찬반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찬반투표 대상은 양주, 용인, 하남, 구리, 남양주, 포천, 가평, 파주, 광주, 의정부, 의왕, 과천, 군포, 안양 등 14개 시·군을 경유하는 15개 버스업체 소속 노조원 1천324명이다.

 

이들은 도가 지난해 4월부터 시행 중인 '버스 준공영제'에 참여 중인 업체들로, 지난달 최종 노사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파업 찬반투표가 결정됐다.

 

노조 측은 앞서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추가 인력 채용과 310여만원 수준인 기사 임금을 서울 수준인 390여만원으로 인상하는 안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수익성 저하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호소하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버스파업#초읽기#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