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政·經·社

'성평등 교육은 무슨..' 총경승진 예정자들 무더기 자리 이탈

혹시 강사의 강의가 마음에 들지 않았을진 몰라도, 경찰 간부라는 사람들의 자세 치고는 쯧쯧!!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19/06/03 [19:1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총경승진 예정자들 "성평등 교육은 무슨"…무더기 자리 이탈

 

경찰대 치안정책과정 교육생들 불성실 태도 논란…타 부처 간부들도

경찰서장과 공공기관 임원이 될 승진 예정자들이

성 평등 교육 과정에서 불성실한 태도로 교육에 임하고

수업에 불만 제기했다는 주장 나와

 

3일 여성학 연구자인 권수현 박사는 페이스북에 '2019년 5월 29일 수요일, 경찰대학에서 실시된 '치안정책과정'의 성 평등 교육에서 있었던 일을 공유하고자 한다'는 글을 올렸다고 연합뉴스가 전하고 있다.

 

이 글에 따르면 당시 교육에는 총경 승진 예정자 51명과 일반 부처 4급(서기관) 간부와 공공기관 임직원 14명 등 총 71명이 참여했다.

 

당시 강연자로 나선 권 박사가 조별 토론을 제안하자 '피곤한데 귀찮게 토론시키지 말고, 그냥 강의하고 일찍 끝내라', '커피나 마셔볼까'라며 교육생 15명 이상이 자리를 비웠다고 권 박사는 주장했다.

▲ 지난 2월 15일 민갑룡 경찰청장과 나윤경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이 경찰 성평등 교육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그런데 같은 내용의 강의를 듣는 경찰간부들의 자세가...(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또 교육 도중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한 신속하고 적절한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대목에서는 '여성 대상 범죄가 증가하는 근거가 무엇이냐', '통계 출처를 대라'는 식의 공격적인 질문이 이어졌다고 권 박사는 주장했다.

 

아울러 현재 10%대에 불과한 경찰 조직 내 여경 비율의 문제점을 지적하자 교육에 참여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한 관리자는 "우리 조직은 여성 비율이 50%다. 내가 왜 이런 이야기를 듣고 있어야 하냐"고 불평하기도 했다고 권 박사는 전했다.

 

권 박사는 "이들의 의도는 성 평등이라는 주제 자체를 조롱하는 것이었다"며 "이들은 모두 시종일관 '성 평등한 조직 만들기'라는 관리자에게 주어진 과업을 부정했고, 동료들의 부적절한 언행 앞에서 그 행위에 가담하거나, 침묵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남성들만으로 이뤄진 조직이 왜 그렇게 무능하고, 자정 능력이 없는 조직이 될 수밖에 없는지 적나라하게 드러낸 사건"이라며 "한국 사회에 '치안' 행정이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 전체 경찰관의 남성 비율, 경찰 지휘부의 남성 비율이 제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신도 남여성평등교육에 참하고 있는 J씨(51.전직 여성교사)는 이 소식을 전해 듣고, "이것이 우리나라 성평등교육의 상징이고 현주소다. 남성들 특히 지위나 힘이 있다는 남성일수록, 정도가 심하다."라며, "강사에 대한 예의는 고사하고라도 정부의 정책에 이렇게 대할 수는 없지 않은가?"  비판적인 의견이었다.

 

이에 대해 경찰대 관계자는 "해당 교육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강연한 분의 입장에서 보면 불쾌하고 무례한 수강자들의 행동이 있었던 것 같다"며 "구체적인 사안을 확인하고,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또 "(당시 교육 분위기가) 강연자가 문제 제기한 내용과 크게 어긋나진 않는 듯하다"며 "교육생들의 자세에 부주의한 측면이 있어서 주의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평등교육,#경찰대학,#승진예정자,#조별토론#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