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경제 > L&G이코너

'5월에 에어컨'.. 이른 더위에 맥주•라면보다 더 팔렸다

작년보다 더 더우리라는 예감에 땀흘리는 시민들..경제가 어려우면 더 더웁다는 것이 '경기날씨'

이민정 | 기사입력 2019/06/04 [12:2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5월에 에어컨'.. 이른 더위에 맥주•라면보다 더 팔렸다 

 이마트 5월 매출 ‘에어金’ 된 에어컨이 1위•••작년보다 62%↑

 

최근 출시된 많은 에어컨이

냉방 기능뿐 아니라

공기청정 등 집안 공기 전체를 관리해주는

‘올인원 가전’의 역할을 하면서

매출 신장을 견인하고 있다. 

 

작년 여름 무더위애 혼 난 사람들이 더 서두른 에어컨 러시. 금년은 작년보다 더 더우리라는 예상이 가능할만큼 바짝 여름 온도를 보인 5월 날씨에 에어컨이 ‘에어金’이 됐다. 작년  ‘에어컨 대란’에 따른 학습효과인가, 올해 5월부터 시작된 이른 더위에 이마트에서 지난달 에어컨 매출이 맥주와 라면 매출을 넘어섰다.  

 

이마트는 지난달 품목별 매출을 집계한 결과 에어컨이 작년 동기보다 약 62.3% 신장하며 전통적 강세 품목인 라면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5월에는 맥주가 1위. 라면이 2위였고, 에어컨은 6위였다. 

 

 

▲ 아직 에어컨 대란은 아니지만, 5월 한 달 이마트에서 라면보다 더 많이 팔린 '에어金'..에어컨을 살펴보는 소비자들..(사진=이마트제공)     © 운영자

 

최근 출시된 많은 에어컨이 냉방 기능뿐 아니라 공기청정 등 집안 공기 전체를 관리해주는 ‘올인원 가전’의 역할을 하면서 매출 신장을 견인하고 있다. 

 

공기청정 기능이 포함된 ‘올인원 에어컨’은 2017년에는 전체 에어컨 매출 중 22%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35%까지 늘었고, 올해는 전체 에어컨 매출의 약 70%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마트는 올해 들어 이른 에어컨 구매가 증가하자 지난해 같은 에어컨 대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제적 에어컨 할인행사를 기획하고 있다. 

 

6월부터 삼성, LG 등 행사 상품을 행사카드(삼성/KB/NH)로 구매할 경우 최대 20만원 할인해주는 행사를 할 예정이다. 이 같은 에어컨의 폭발적 매출 신장세가 올해 유난히 빨리 찾아온 무더위 때문으로 이마트는 풀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에는 6월 2일 내려졌던 첫 폭염 특보가 올해는 이보다 보름가량 앞선 5월 15일 광주 지역에 발령됐고, 서울 지역에도 지난달 24일 올해 첫 폭염 특보가 발령됐다. 

 

서울지역의 첫 폭염 특보가 5월에 발령된 것은 2016년 5월에 이어 사상 두 번째다. 

 

이마트측은 “5월부터 이른 무더위가 나타나면서 에어컨 매출이 지난해 보다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현재 인기 모델의 경우 구매부터 배송, 설치까지 최대 보름 정도의 기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소비자들이 5월부터 때 이른 한여름 날씨가 나타나자 본격적인 여름철이 되기 전에 에어컨 구매를 서두른 것으로 이마트는 분석했다. 또 지난해 발생했던 ‘에어컨 대란’도 이른 에어컨 구매 심리를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의 경우 7~8월 에어컨 구매 수요가 몰리면서 배송부터 설치까지 약 3주에서 1달가량 걸리면서 정작 필요한 시기에 사용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이른 무더위는 물론이고 엎친데 덮친 격으로, 봄철에 더욱 심해진 미세먼지도 에어컨 수요를 끌어올렸다고 보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에어컨,#이마트,#에어金,#공기청정기#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