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굿뉴스

국회페미가 들고 일어났다. 커피독박만이 이유는 아니다

이렇게 되면, 국회의원보다 국회 직원들이 더욱 선진적인 성평등 문화의 주인공이라는 증거?

운영자 | 기사입력 2019/06/05 [11:0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커피독박...'국회페미'가 들고 일어난 이유가 있다?

                   대한민국 국회에선 아직도 커피는 여자가 타야 제맛? 

 

국회페미, ‘일터로서 성평등한 국회 만들기’ 캠페인 개시

첫 번째 캠페인은 '여직원의 차 대접 독박 문화' 개선

 

▲ 국회내에서의 성평등 문제는, 그곳이 비러 민의의 전당이라는 점에서,남여평등 문제에도 앞장서야 한다는....(사진은 국회의사당)     © 운영자

 

'국회페미'가 들고 일어났다. 국회페미는 국회내 여성직원들의 자발적인 모임으로, 6월 한달 캠페인을 '여직원의 차대접' 문제를 들고 나왔다. 

 

일터로서, 민의의 대표기관으로서 성평등한 국회를 만들기 위해 국회 내 여성 근무자들이 자발적으로 모인 ‘국회페미’가 6월 한 달간 <커피는 여자가 타야 제맛입니까?> 성평등 국회 캠페인을 펼친다.

 

이번 캠페인은 ‘일터로서 성평등한 국회 만들기 캠페인’의 첫 번째 주제다. 커피·차를 손님에게 대접하는 행위를 여성에게만 강요하는 국회의 그릇된 문화를 꼬집은 것이다.

 

국회페미는 지난 1월 국회에서 일하면서 여성이기 때문에 겪은 불편·부당한 사례를 설문했고, 이를 바탕으로 성평등한 국회를 위해 캠페인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가장 많은 국회페미 구성원들이 지적한 것은 커피·차 접대 문화였다. 

 

▲ "커피는 여자가 타야 제 맛입니까?" 이 소리에 정신이 번쩍 든다는 남자도 많다고 한다.  더구나 국회라면 놀랄 남자도 많이 있을듯? (사진은 동 캠페인의 포스터)     © 운영자

 

'국회페미'가 들고 나온 사례는 다음과 같다. 

사례(1) “의원실 남자 보좌관은 여성인 나를 꼭 집어서 "여기 커피 좀" 이라고 시킨다. 모든 보좌진 다 있는 자리에서 여성이라는 이유로 나를 지목하는 것이다.”

 

사례(2) “'여성이기 때문에' 모든 것이 불편하고, 부당했다. 국회에서 나는 '인간'이 아니라 '여비서'이다. 온갖 잡스러운 일(택배 나르기, 전화 받기, 탕비실 정리)을 여자이기 때문에, '모성'을 강요당했고, 정책을 배울 수 있는 기회에서는 완전히 도려내 졌다. 국정감사 때 내게는 보좌진들 삼시 세끼 챙기는 것, 자료요구 대신 하는 것 말고는 아무 일도 주어지지 않았다. 보좌진들을 격려하고 응원하는 '어머니'의 역할만 강요되었다.”

 

사례(3) “배달음식을 먹을 때면, 차리는 것부터 먹고 나서 정리하는 것까지 여성들 몫이에요.”

 

이에 대해 국회의 A의원(남. 전국구)은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꼭 여직원이 커피를 전담해야 할 이유는 없지만, 관행적으로 그래 왔고, 남자직원이 커피를 들고 들어오면, 좀 불편할 것 같기도 하고..." 라며 말을 아꼈다. 

 

또 B의원(남. 지역구)은 전화통화에서 "사실은 '커피는 여자가 타야 제 맛입니까" 하는 포스터를 보고 정신이 번쩍 드는 느낌이었다. 세상이 놀랄만큼 변하고 있다는 증거다. 변하면 따라가야 한다."며, 내키지는 않지만, 긍정하는 태도.

 

국회페미 활동가는 “입법기관에서부터 먼저 성평등한 일터가 되어야 한다”며 “국회 내 여성 근로자들의 일상의 사례들을 모아 성평등한 국회가 될 때까지 캠페인을 계속해서 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국회페미는 국회 구성원 및 방문자가 볼 수 있도록 각 의원실, 사무처, 도서관 등 국회의 소속 모든 부서에 포스터를 전달하고, 공개된 장소에 포스터를 부착하는 방법 등을 통해 캠페인을 확산할 계획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회페미,#커피,#제 맛,#성평등,#일터,#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