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영광군 군서면, 열번째 아이 출산한 '다둥이 가족'이 벌써 두번째다

유인혜 | 기사입력 2019/07/06 [11:3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영광군 군서면서 열 번째 아이 출산한 다둥이 가정 또 탄생
다양한 출산 장려 시책에 올 상반기 출생아 작년보다 89명 늘어 

 

전남 영광군 군서면에서 열 번째 아이를 낳은 다둥이 가정이 두 번째로 나와 화제다.

 

6일 영광군 등에 따르면 전날 새벽 영광종합병원에서 영광군 군서면 남계리에 사는 오모(45)·임모(39)씨 부부가 3.04㎏의 건강한 여아를 출산했다. 이 아이는 부부의 열 번째 자녀다. 이번 출산으로 부부는 3남 7녀의 자녀를 두게 됐다.

 

▲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지난해 8월에는 영광군 군서면 덕산리에 사는 김모(46)·최모(39)씨 부부가 열 번째 자녀를 출산하기도 했다. 이들 부부는 5남 5녀를 둔 가정이 됐다.영광군은 이들 가정에 신생아 양육비를 전달했다. 출산 축하 용품, 양육수당, 예방접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영광군 관계자는 "정말 성실하고 열심히 사는 이들 부부가 아이들만큼은 남다른 애정으로 키우겠다는 각오를 보여줬다"며 "저출산 문제는 지자체만의 노력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만큼 지역사회가 함께 축하하고 아낌없는 지원을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영광군은 최고 3천500만원까지 신생아 양육비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출산 장려 시책을 펼치고 있다. 이 때문에 올해 상반기에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교해 출생아가 89명이 증가하는 효과가 있었다고 영광군은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왕군#다둥이출산#출산장려금#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