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베이조스, 44조원어치 주식 전부인에 주고 남남으로!

이혼을 하면 아무리 뱃장 좋은 통뼈도 상처받는다. 그 상처는 돈으로는 치유되지 않는 깊고 깊은 상처

김석주 | 기사입력 2019/07/06 [21:1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베이조스, 44조원어치 주식 전부인에 주고 남남으로 돌아섰다

그 밖의 이혼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최근 두 사람은 자녀들에 대한 양육 계획서를

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 베이조스의 아내는 44조 상당의 위자료를 받고 베이조스와 갈라섰다. 44조면 세계 갑부 랭킹에 든다. (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지난 1월부터 이어진 온라인 유통기업 아마존 총수 제프 베이조스(55)와 전 부인 매켄지(49)의 '세기의 이혼'이 마무리됐다.

 

블룸버그 통신은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킹카운티 법원 판사가 두 사람의 공식 이혼 문서에 서명함으로써 시가 383억 달러(약 44조 8천억원)에 달하는 아마존 주식이 매켄지의 몫으로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이는 아마존 전체 주식의 4%에 해당한다고 연합뉴스가 전한다..

 

그 밖의 이혼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최근 두 사람은 자녀들에 대한 양육 계획서를 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매켄지는 이혼 소송이 진행 중이던 지난 4월 트위터를 통해 워싱턴포스트와 우주탐사 기업 블루 오리진 보유 지분을 모두 베이조스에게 넘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작가인 매켄지는 베이조스와 이혼으로 단번에 블룸버그가 선정한 세계 500대 부자 명단 22위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그는 앞서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자선단체에 기부하겠다고 공언했다. 아마존 창립 한 해 전인 1993년 베이조스와 결혼한 매켄지는 "과분한 액수의 돈을 갖게 됐다"면서 "금고가 빌 때까지 이를 없애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해왔다.

 

매켄지는 투자가 워런 버핏과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부부가 공동 설립한 자선단체 '기빙 플레지'에 이러한 뜻을 전하기도 했다.

 

베이조스는 전 부인에게 거액의 주식을 넘기고도 여전히 1천148억 달러(약 134조원) 상당의 아마존 지분을 소유해 세계 최고 부호 자리를 유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베이조스,#이혼,#위자료,#44조,#매켄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