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고유정 사형 시켜라" 뿔난 제주 엄마들, 엄중처벌 촉구 집회

고유정사건은 제주만의 문제가 아니다. 여성의 이름으로 규탄해야 할, 엽기잔혹 살인사건이다

유인혜 | 기사입력 2019/07/07 [06:3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제주 엄마들 뿔났다…‘제주 출신’ 고유정 엄중 처벌 촉구
온라인카페 ‘제주어멍’ 회원들, 집회 열고 탄원서…“사형내려야”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구속)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피해자의 조속한 시신수습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인 '제주어멍' 회원들은 6일 오후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집회를 열어 고씨에 대한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탄원서 서명을 받고 피해자의 조속한 시신수습을 촉구했다. 이들은 "변명과 거짓 증언으로 일관하는 고유정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하며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자발적으로 모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누리꾼의 응원이 이어졌다. 아이디uheh****피해자 시신 수습 못할정도로 훼손 유기한점 더욱더 가중 처벌해야합니다 시신없는 살인사건 더더욱 엄중 처벌하길. 그렇지않음 잠재범죄자들 다 시신 훼손 유기합니다 더욱더 시신없는 살인사건 넘쳐날겁니다피해자 유가족의 슬픔 다 표현하지도 알수도 없습니다 넘..힘듭니다정의가..하늘이..살아있기를..

 

아이디sout****제주 경찰들도 엄중 처벌해달라고 하세요 ~경찰 월급받고 지낼 자격이 없는 자들 입니다 !!!j 아이디cyl****제주어머니들 멀리서나마 응원합니다.고유정은 반드시 사형시켜야 합니다 아이디 jps***서울도 서명하자!!내 가족에게도 일어날수있는일이고 이번 기회에 법이 엄중하고 빠져나갈 구멍이 없다는걸 보여줘라!!

 

▲ 한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회원들이 6일 오후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집회를 열어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고유정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탄원서 서명을 받고 피해자의 조속한 시신 수습을 촉구하고 있다.     © 운영자

 

이들은 시민들의 서명을 받은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번 집회를 주도한 A(53)씨는 "경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고유정이 제주도 밖으로 도주하는 것을 막지 못했고, 피해자의 시신도 수습하지 못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들은 오는 9일에도 집회를 열어 제주지방검찰청에서 제주동부경찰서까지 행진을 하고, 호소문을 낭독할 예정이다. 피해자 유족들은 집회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이들 시민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유족들은 "고유정 부실수사 의혹에 대한 경찰청 자체 진상조사가 철저히 이뤄져 모든 국민이 납득할만한 결과를 내놓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씨는 지난 5월 25일 오후 8시 10분부터 9시 50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모(36)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지난 1일 살인과 사체손괴·은닉 혐의를 적용, 고씨를 재판에 넘겼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유정#진상조사#사형촉구#부실수사#제주경찰#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