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경제 > 기업

소비자원 무선물걸레 청소기, 제품별 성능 비교해본 결과

메이커가 불리한 정보는 소비자에게 알리지 않을 수도 있으니, 소비자원의 개입은 아주 잘 한 일

유인혜 | 기사입력 2019/07/08 [18:0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비자원 "무선 물걸레청소기 제품별로 성능·사용시간 차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무선 물걸레청소기도 제품에 따라 청소 성능에서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쪼그려 앉아서 걸레질하는게 무릎에 너무 안좋다 그러자나요. 그래서 물걸레 청소기 큰맘 먹고 하나 장만했는데 내손으로 걸레들고 박박 닦는 것만은 못해요. 그냥 눈가리고 아웅하는 정도죠 뭐. 근데 깔끔떨다가 골병 드는것 보다는 낫겠다 싶어서 그냥 눈가리고 아웅합니다 까르륵" 주부 A씨는 요즘 집집마다 무선 물걸레청소기 하나씩은 다 있다며 더 박박 닦였으며 좋겠다며 희망사항을 덧붙였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무선 물걸레청소기 8개 업체 제품을 시험한 결과 청소 성능, 소음, 사용시간 등에서 제품 간에 차이를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소비자원이 시험 대상으로 선정한 제품은 최근 2년간 무선 물걸레청소기를 구매해 사용해온 소비자 500명 대상 선호도 조사를 통해 선별한 ▲경성오토비스 ▲신일산업▲오토싱 ▲사와디캅 ▲카스 ▲한경희생활과학 ▲휴스톰 ▲SK매직 등 8개 제품이다.


시험 결과, 오염도가 약한 커피믹스 등에 대한 청소 성능에서는 모든 제품이 우수했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제거가 쉽지 않은 찌든 오염원을 없애는 성능에서는 차이가 벌어졌다.

 

계란 노른자를 12시간 이상 방치한 뒤 시험한 결과 신일산업, 오토싱, 카스, 휴스톰, SK매직 등 5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오염원을 잘 제거한 것으로 조사됐다. 작동 중 발생하는 소음은 신일산업, 오토싱, 카스 등 3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     © 운영자

 

배터리 내구성은 전 제품이 양호했지만, 완전히 충전시킨 뒤 연속해서 사용하는 시간은 제품별로 3.5배 차이가 났다. 한경희생활과학 제품의 사용시간이 1시간 38분으로 가장 길었고 경성오토비스와카스 등 2개 제품이 28∼29분으로 상대적으로 짧았다.

 

완전히 방전시키 뒤 충전시키는데 걸리는 시간도 제품별로 최대 2.3배 차이가 벌어졌다. 경성오토비스 제품이 1시간 31분으로 가장 짧았고 휴스톰이 3시간 26분으로 가장 길었다고 소비자원은 밝혔다.

 

안전성에서는 모두 이상이 없었지만, 사와디캅 제품은 내장 배터리에 표시사항을 누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수입업체는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를 완료했다고 소비자원에 알려왔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합리적인 소비를 위해 생활가전 제품에 대한 안전성과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소비자원#무선물걸레청소기#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