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

"베트남폭행 영상 속 여자는 내연녀입니다" 전처의 폭로

사생활이 떳떳지 않은 한 남자 때문에 두 여자가 울고 있다. 남자면 남자다워라, 소리가 안 들리나?

유인혜 | 기사입력 2019/07/09 [23:5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베트남 여성 폭행’ 전처, “그녀는 불륜 저지른 내연녀…가정 파탄”

 

한국말이 서투르다는 이유로 남편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베트남 이주 여성이 유부남을 만난 내연녀이며 한 가정을 파탄 낸 사람이라는 전처의 증언이 나왔다.

 

"아니 이게 무슨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래요? 무차별 폭행당한 베트남 여성 뒤에서 소리도 못내고 울지도 못하는 피해여성이 또 있다는 말인가요?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네 정말, 남에 눈에 눈물 흘리게 하면 제눈엔 피눈물 나는거 몰랐나. 그리고 그 폭행남 짐승 맞네요" 주부 S씨는 본인의 일처럼 얼굴이 울그락 붉으락 화를 참지 못했다.

 

▲ 남편에게 폭행 당한 베트남 여성이 결혼 전 남편의 부인에게 보낸 카톡 사진. (이 외에도 카톡과 베트남에서 촬영한 사진은 더 있다.) ©제보자 제공     © 운영자

 

시사포커스에 따르면 9일 베트남 이주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남성의 전 부인은 “베트남 여성 또한 다를 게 없는 똑같은 XX이며 피해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전 부인은 “베트남 여성이 아이를 한국에서 키우고 싶다는 기사를 읽었으며, (폭행을 당한) 베트남 여성을 보호해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는 것도 봤다”며 “하지만 남의 한 가정을 파탄 낸 여성이다”고 토로했다.

 

이어 “베트남 여성은 이혼하지 않은 유부남을 만났으며, 내가 수차례 ‘유부남이며 아이도 있으니 만나지 말라’라고 얘기했다”며 “하지만 유부남의 아이를 임신하고 베트남에 가서 아이를 낳고 현지에서 결혼식 및 돌잔치를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의 눈에 눈물 나게 해놓고 잘살아 보겠다며 아이를 한국에 데려와 버젓이 키우고 있는 이 상황이 너무 소름끼치고 속상하다”며 “저 베트남 여성은 계획적이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남자 역시, 폭언, 가정폭력, 육아 무관심, 바람핀 죄로 벌을 받아야한다고 생각하지만, 베트남 여성도 다를 게 없는 똑같은 사람이다. 남의 가정을 파탄 내고선, 가정을 이루어 잘 살아보겠다고 한국으로 넘어와 뻔뻔하게 살고 있는 (베트남) 여성을 보고 있으니 너무 속상하며 너무 괴롭다”고 울먹였다.

 

더불어 “내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남자에게 양육비를 받지 못하고 아이를 키우는 와중에, 저 둘은 가정을 꾸려 뻔뻔히 혼인신고를 하고 살고 있었다는 것이 너무 화가 난다”며 “뻔뻔함에 극치를 보여주는, 죄책감이란 하나도 없는 두 사람 모두 엄중히 처벌 해주시고, 저 여성 또한 베트남으로 다시 돌아가게 꼭 도와주세요”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전 부인은 “가정이 있는지 뻔히 알면서 남자만 생각하고, 저희 아이는 아빠 없는 아이가 됐다며 농락한 저 파렴치한 여성은 엄마랍시고, 본인 아이를 지키려고 하는 모습이 너무 화가 난다”며 “(베트남)여성은 나와 저 남자가 이혼한 사실을 알고 난 후에도 한국에 오고 싶다며 계속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 남편 또한 양육비를 주지 않은 상태에서 저 여자와 혼인신고를 하여 살림을 차린 것이다"고 끝맺었다.

 

한편 시사포커스가 입수한 카톡 내용에는 전 부인과 폭행 당한 베트남 여성의 대화가 있다.

베트남 여성은 전 부인에게 지난 2017년 7월 “너 지금 이혼 안했어?, 너 XXX지?, 생각 없어?, 우리(폭행 남성과 자신)는 지금 너무 사랑해”라는 카톡을 보내 이혼을 종용했다.

또한 베트남 여성은 “XX오빠 아들 싫어. 너도 알지?”, “그럼 이혼해”, “아줌마 너무 바보”라는 말을 하며 농락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정폭력#베트남여성#불륜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