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문화재청.경기도.강원도 손잡고 '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한다

유인혜 | 기사입력 2019/07/11 [19:3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DMZ를 세계유산에 등재 추진한다…정부·경기·강원도 '맞손'

문화재청-경기도-강원도, 협력 위해 11일 업무협약 체결

 

평화와 화해의 상징적 공간인 비무장지대(DMZ)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남북공동등재 가속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힘을 합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경기도(도지사 이재명), 강원도(도지사 최문순)와 1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의집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DMZ의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부터)와 정재숙 문화재청장,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필동 한국의집에서 열린 비무장지대(DMZ) 유네스코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 후 손을 맞잡고 있다.     © 운영자

 

이번 협약으로 문화재청은 △대북협의 주관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 실무협의체 구성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등재 추진 과정 주관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경기도와 강원도는 △북측의 참여와 성과 도출을 위한 협력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등재 추진 과정 지원 등의 역할을 맡는다.

 

앞서 문화재청은 남북문화재 교류사업의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남북문화재교류사업단을 신설하고, 관계전문가로 구성된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을 출범한 바 있다.

 

이번 협약으로 오는 25일과 12월 예정된 3, 4차 포럼은 경기도, 강원도와 공동 주최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연내 DMZ 문화재의 종합 보존관리 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비무장지대는 현재 평화공원 조성, 접경지역 둘레길, 남북산림협력 생태평화벨트 조성 등 보존과 활용을 위한 다양한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며 "이와 더불어 남과 북이 함께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한다면 남북 화해와 평화를 앞당기고, 비무장지대의 자연과 역사, 문화를 온전히 보전해 후대에 전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DMZ#세계유산등재#남북공동#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