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L&G경제 > 기업

이마트, 2분기에 사상 첫 적자전환...영업손실 약 300억원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질 날이 있다. 이마트라고 해서 영원히 흑자행진만 할 수는 업는 일 아닌가?

윤영미 | 기사입력 2019/08/09 [22:2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마트, 2분기에 사상 첫 적자전환...영업손실 약 300억원

같은 기간 매출액은 14.8% 증가한 4조 5810억원을 기록,

당기순손실도 266억원으로 적자전환

 

 

대형마트업계 1위인 이마트 (109,500원▼ 1,000 -0.91%)가 올해 2분기(4~6월) 적자전환했다. 1993년 서울 창동에 1호점을 낸 후 창립 26년 만에 처음으로 분기실적 적자를 기록했다. 

 

이마트는 2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299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지난해 2분기에 비해 영업이익이 832억원 줄어든 수준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4.8% 증가한 4조 5810억원을 기록했고, 당기순손실도 266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이마트의 실적부진은 할인점이 가장 큰 원인이다. 기존점이 4.6% 역신장하면서, 할인점에서만 영업손실이 43억원 발생했다. 

 

▲ 이마트가 사상 첫 적자를 냈다. 매출액은 14.8% 증가했는데, 당기순손실은 266억으로 적자전환했다. 전문점 부문 영업손실이 186억이라고...(사진=이마트)     © 운영자

 

노브랜드·일렉트로마트 등 전문점 등은 양호한 실적을 보였지만, 헬스앤뷰티(H&B) 스토어인 부츠, 삐에로쑈핑 등에서 적자가 확대됐다. 전문점 부문 영업손실은 188억원을 기록했다.

 

창고형 매장인 트레이더스는 지난해 2분기에 비해 매출이 23% 증가했다. 2분기 영업이익은 143억원을 기록했으나, 전년 같은기간 대비 17억원이 감소했다. 

 

신세계푸드 (73,600원▲ 5,400 7.92%)와 에브리데이, 이마트24 등은 영업이익이 소폭 증가했으나, SSG닷컴(-113억원), 조선호텔(-56억원), 굿푸드홀딩스(-5억원) 등은 2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이마트 측은 하반기에는 신선식품 중심으로 경쟁력을 회복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선식품과 가공·생활용품의 경우 가격·품질에서 우월성을 확보하고, 간편형 밀키트 상품 확대 등을 통해 경쟁력을 회복한다는 방침이다. 

 

또 전문점에 있어서도 선택과 집중을 통해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마트는 상반기 부츠, 삐에로쑈핑 등 12개점을 폐점했으며, 올해까지 총 33곳의 문을 닫을 예정이다. 이외에도 오프라인 구조 개편을 통해 경쟁력을 회복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마트,#적자,#결손,#노브랜드#전문점,#창고형매장,#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