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20대女와 성관계 협박한 가짜 남편에 퇴직금 뜯긴 50대 男性

그러니까 일단 결혼하면,아내 하나만 여자라고 생각할 것. 항상 어디 가든지 "아내를 사랑하라!

윤영미 | 기사입력 2019/08/10 [06:4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 달간 도피행각 벌이다 건강악화로 경찰에 자수
 총책·내연녀·해결사 등 공범 3명 지난달 1일 구속

 

혼외 성관계를 꾸민 뒤 이를 빌미로 협박을 일삼아 수천만원대 퇴직금을 가로챈 일당 중 1명이 추가로 검거, 구속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8일 혼외 성관계 사실을 알리겠다며 협박해 돈을 뜯어낸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상 공동감금·공동공갈)로 A(47)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1일 A 씨와 함께 범행을 벌인 B(55) 씨와 C(29·여) 씨, D(53)씨 등 3명을 구속했다. 이들은 지난 6월19일 오후 4시55분께 광주 서구 한 숙박업소 객실에서 E(59) 씨를 1시간15분간 감금하고 “C 씨와 성관계를 한 사실을 가족들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해 6000만원을 뜯어낸 혐의다. 

 

▲     © 운영자

 

조사 결과 A 씨는 C 씨 남편을 가장해 범행 당일 C·E 씨가 묵고 있던 숙박업소 객실을 급습한 뒤, E씨를 상대로 “이 사실을 모두 당신 가족들에게 알리겠다. 가만 두지 않겠다”며 수차례 폭행하고 협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화일보에 의하면 총책 역할을 맡은 B 씨는 범행을 계획하고 일당을 모집한 뒤 최근 정년퇴임을 한 E 씨의 퇴직금을 노리고 고의로 접근, 이같은 일을 꾸민 것으로 드러났다. D 씨는 지난달 10일 지인인 E 씨에게 C 씨를 소개시켜줬으며, 범행 이틀 전 E 씨가 C 씨와 한 차례 성관계를 맺도록 도운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지난 4월 말부터 2주가량 합숙을 하며, 각각 ‘내연녀’, ‘내연녀 남편’, ‘해결사’ 등 역할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해결사’ 역할을 맡은 D 씨는 E 씨에 합의를 중재하는 척 접근, 현금 6000만 원을 받아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맡은 역할에 따라 가로챈 돈을 1000만~2500만 원씩 나눠 분배했으며, 수사를 따돌리기 위해 다른 사람의 명의로 개통한 휴대전화를 이용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탐문 수사 등을 벌여 지난달 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부천·광주에서 차례로 이들을 검거했다. 

 

남편 역할을 맡은 A 씨는 B 씨 등이 경찰에 붙잡히자, 추적을 피해 야산·찜질방 등지를 전전하며 한달여 간 도피행각을 벌이다, 건강이 악화돼 경찰에 지난 1일 자수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 지난 7일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았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협박#가짜남편#혼외성관계#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