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연예

양현석, 미국에 이어 마카오서도 큰 도박한 정황 들어나

양현석, 베일을 벗으니 숨었던 실체가 하나씩 들어나는데, 양파처럼 까도까도 끝이 없는 혐의?!

이정운 | 기사입력 2019/08/10 [07:3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양현석, 라스베이거스→마카오 불법 도박 정황…경찰 "美보다 금액 클 것"
  

YG엔터테인먼트 전 회장 양현석이 마카오에서도 도박을 한 정황이 공개됐다.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은 양현석이 라스베이거스에서 보다 더 많은 돈을 마카오에서 썼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현석은 지난 2000년대 초반부터 마카오 카지노에 드나들었으며 마카오 MGM 호텔 VIP룸과 정킷방 등에서 도박을 한 것으로 경찰이 파악하고 있다. 양현석은 앞서 미국 라스베가스 카지노 VIP룸에서 판돈 10억을 사용하는 등 불법 도박을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     © 운영자

 

매일경제에 의하면 이 카지노도 MGM 호텔 카지노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현석은 한번 도박할 때마다 150만원 상당의 칩을 5개에서 10개 정도, 도박 한 판에 750만원에서 1500만원 정도를 건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정킷방에서 도박을 했다는 제보자는 "양현석은 현금이 없어도 카지노에서 신용으로 얼마든지 돈을 빌릴 수 있었다"면서 "수금인이 한국으로 찾아오면 현금으로 갚는 형식"이라며 환치기 수법을 동원해 도박을 했다고 증언했다.

 

이에 경찰은 돈 조달 방식이 상대적으로 쉬워 마카오 불법 도박 자금의 규모가 미국 카지노에서 사용한 금액보다 훨씬 큰 것으로 보고 조사를 하고 있다. 이에 경찰은 앞서 미국 네바다주 카지노 협회를 통해 양현석과 승리의 도박 기록을 확보했던 것 처럼 홍콩 정부에도 같은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양현석은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양현석을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양현석#도박#YG#성접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