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日本 DHC '두 얼굴' 한국서 돈 벌며 자국선 혐한 방송

하는 수작을 보니, 방송국이 아니라 사기꾼집단이다. 특히 한글을 자기들이 가르쳤다니, 소가 웃을 일!

이정운 | 기사입력 2019/08/11 [06:2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 일본 화장품 DHC, 자회사 방송국서 혐한 '논란'

DHC의 산하 방송국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니까"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지"

 

일본 유명 화장품업체인 DHC의 자회사인 방송국이 혐한 방송을 진행, 논란이 일고 있다.

JTBC는 10일 DHC의 자회사 'DHC텔레비선'의 한 프로그램에서 한국의 불매운동을 비하하고 역사왜곡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방송에 출연한 한 패널은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니까.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지"라며 한국의 일본상품 불매운동을 비하했다.

 

또 다른 패널은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서,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고 역사왜곡 발언을 했다.

 

▲ 일본 DHC/사진=JTBC     © 운영자

 

더불어 인터넷을 기반으로 하는 'DHC텔레비전'은 단순한 자회사가 아니라 중간 중간 자사 화장품 광고도 내보내는 등 해당 브랜드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

 

나아가 요시다 요시아키 DHC 회장은 과거 재일동포를 비하하거나 극우 정당을 지원했다는 논란 등으로 비판을 받기도 했다.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DHC#망언#한국비하#조센징#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