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올리브영·롭스, “조센징” 비하 일본 DHC 제품 퇴출

한국민 건들면 3대가 망한다는 걸 전세계에 보여주자는 sns 실린 글 독후감. 통쾌하지만 걱정도...

윤영미 | 기사입력 2019/08/13 [08:4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혐한 논란' DHC제품, 올리브영·랄라블라·롭스서 퇴출
   

혐한 발언으로 논란이 된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가 잇달아 국내 헬스앤뷰티(H&B) 매장에서 퇴출됐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협력사와의 계약관계 등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우선 매장 내 진열 위치 변경과 온라인몰 판매 잠정 중단 등 지침을 내리고 여러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리브영은 지난 12일 오전부터 온라인 매장에서 DHC 제품을 판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 고객에게 DHC 상품 노출을 최소화하라는 지침에 따라 1200여개 오프라인 매장의 진열 위치도 잘 보이지 않는 곳으로 이동 조치했다.

 

▲     © 운영자

 

DHC의 자회사인 'DHC테레비'가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를 내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 불매운동이 일어나는 등 여론이 악화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업계 2위 랄라블라는 발주 중단에 나섰다. 랄라블라는 이날부터 20여종의 DHC 상품을 온라인몰에서 판매 중단하고 150여개 오프라인 점포에서는 발주를 중단하기로 했다. 또한 기존에 남은 재고 역시 진열 위치를 잘 보이지 않는 곳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롯데가 운영하는 롭스도 이날부터 온라인몰에서 DHC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또 전국 130여개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DHC 제품 진열을 중단하기로 했다.

 

DHC는 2002년 한국에 진출한 뒤 클렌징 오일 등으로 인기를 끌며 국내 H&B 스토어와 온라인몰 등에 입점했다.

 

그러나 일본 불매운동이 격화하는 상황에서 "한국은 원래 바로 뜨거워지고 바로 식는 나라다"거나 "조센징(한반도 출신을 비하하는 표현)은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했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DHC테레비'에 내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네티즌도 댓글로 환영했다.아이디 jthk****유니클로와 일본 맥주등 매출이 격감하고 있다는데 이제 시작이다...완전히 샷다문 내릴때까지 불매운동 멈추지 말자..한국민을 건들면 3대가 망한다는걸 전세계에 똑똑히 보여 주어야 한다.."시작은 미약했으나 그 끝은 창대 하리라" 아이디 dogg****잘했네요 응원합니다~ 진열해도 안팔릴겁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DHC#퇴출#혐한발언#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