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

김학의 '성접대 뇌물' 혐의 오늘 첫 정식재판, 무죄 주장

김학의...여성에 대한 의식이 거의 원시인상태가 아니라면, 현직 차관이 어찌 下體관리를 잘못해서....

윤영미 | 기사입력 2019/08/13 [10:1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접대 뇌물' 김학의 오늘 첫 정식재판…무죄 주장 고수할 듯

 억대 뇌물 등 혐의…추가기소 여부 따라 뇌물액 3억 넘을 가능성

 

억대 뇌물과 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3일 처음으로 법정에 선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 전 차관의 첫 공판을 이날 연다.

 

김 전 차관은 2007년 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건설업자 윤중천 씨에게 3천1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비롯해 1억3천만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 '성접대 뇌물' 김학의 재판 (PG)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2003년 8월부터 2011년 5월까지 다른 사업가 최모씨에게서 약 5천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김 전 차관이 2006년 여름부터 이듬해 12월 사이에 원주 별장 등지에서 받은 성접대도 액수를 산정할 수 없는 뇌물로 공소사실에 포함됐다.

 

검찰은 최근 김 전 차관이 2000년대 초반부터 인척 명의의 계좌로 모 저축은행 회장 김모씨에게서 1억원 넘는 금품을 받은 흔적을 확인해 추가 기소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따라서 향후 김 전 차관의 뇌물 혐의액은 3억원을 넘어갈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김 전 차관은 검찰이 적용한 혐의를 대부분 부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전 차관의 변호인은 앞서 지난달 열린 첫 공판 준비기일에서 "전반적으로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공소사실에 범죄 행위의 구체적 일시·장소가 특정되지 않았다거나, 검찰이 공소시효를 맞추기 위해 '억지 기소'를 했다는 주장 등도 했다.

 

이날 김 전 차관 측이 혐의에 대한 구체적인 의견을 밝히고 나면, 윤중천 씨가 증인으로 출석하는 27일부터 본격적인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학의#첫재판#성접대뇌물#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