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기억상실 아내에게 재청혼해서, 다시 결혼한 애틋한 사랑

사랑은 기적 같은 것을 쉽게 일으킨다. 아내사랑은 멋진 남자의 기본 매력이다. 아내를 사랑하라!

윤영미 | 기사입력 2019/08/31 [12:2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기억상실 아내에게 재청혼해서, 다시 결혼한 애틋한 사랑

 

새로운 청혼계획은 로라와의 펜팔로 시작 되었다.

처음 그들이 만나게 된 계기를,

다시 한 번 새로 시도하기로 한 것이다.

 

캐나다에서 사고로 기억을 상실한채 남편도 몰라보는 아내에게, 끈질긴 '재구혼'으로 사랑을 다시 찾은 부부가 화제다.

 

30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섬의 사니치 시에 사는 20대 부부는 아내의 기억상실을 극복하기 위한 남편의 2년여간에 걸친 노력으로 약혼과 결혼을 재성사하는 결실을 거두었다.

 

▲ 사랑은 기억상실증도 낫게 한다. 사랑의 기적에 비하면 기억상실증은 병도 아니다. 자신을 몰라보는 아내에게 계속 청혼하여 다시 결혼한 부부..(연합뉴스)     © 운영자

 

로라 패거넬로(23) 씨는 2년 전 직장에서 공중에서 떨어진 기둥에 머리를 부딪치는 부상을 했고 이 때문에 심각한 뇌 손상과 기억 상실증에 걸렸다. 그는 사고 9개월 전에 남편 브레이든과 결혼했으나 사고로 기억을 잃으면서 자신이 결혼했다는 사실 자체를 잊었다.

 

로라는 과거가 지워진 기억이 고통스러웠으나 더 당황한 쪽은 브레이드이었다. 당시를 되살리며 브레이든은 "가슴이 아파 견디기 힘들었지만, 결코 포기할 수 없었다"고 했다.

 

마음을 다잡은 그는 로라의 기억을 되살리기보다는 사랑을 다시 얻기로 작정했다.

새로운 계획은 로라와의 펜팔. 처음 그들이 만나게 된 계기를 새로 시도하기로 한 것이다.

 

웃으며 말을 걸고, 자신을 알아보지는 못하고 두려워하는 아내에게 "안녕, 사랑해"라는 인사를 계속했다.

 

로라와 룸메이트로 한 집에서 살면서 매일 '사랑의 노트'를 건네고 남겼다. 인내와 성실, 친절, 그리고 끈질긴 편지는 마침내 2년 만에 로라의 마음을 움직였다.

 

어느 날 로라는 브레이든에게 "당신을 기억하지 못하고 결혼을 했는지도 모르겠지만 당신을 알고 싶고 기억을 되살려 보고 싶다"는 반응을 보였다. 

 

로라는 브레이든에 데이트를 신청했고 세 번째 데이트 만에 이들은 정식으로 사귀기로 했다.그리고 지난 19일 브레이든은 로라에게 두 번째 청혼하고 지난주 정식 약혼식을 다시 올렸다.

 

브레이든은 "우리가 결혼해야겠다는 것을 두 사람 모두 알았다"고 말했다. 그는 "어떻게 그렇게 됐는지 설명할 수는 없지만, 우리 가슴을 똑같이 흔든 울림이었다"고 전했다.

 

로라는 기억 상실 당시를 회상하며 "암흑에 갇힌 채로 아무 선택도 할 수 없었다"며 "매일 아침 깰 때마다 생각해 봐도 그 사람이 누군지 도무지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제 이들은 로라의 기억 상실을 과거지사로 만들었다. 만난 지 4년째인 내년 여름 이들은 다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억상실증,#재결합,#회상,#암흑,#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