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서울국제여성영화제서 "관객이 진행요원 성추행"…경찰조사

김석주 | 기사입력 2019/09/02 [14:5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국제여성영화제서 "관객이 진행요원 성추행"…경찰조사

 

지난달 29일 개막한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다.

 

2일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집행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영화제가 진행되는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 영화관 1층 로비에서 관람객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영화제 여성 진행요원을 성추행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연합뉴스가 전하고 있다.

 

영화제 관계자는 "관람객으로 추정되는 분이 영화제 자원활동가에게 말을 걸면서 성추행을 한 뒤 사라졌다"며 "피해자가 곧바로 이런 사실을 집행위에 알려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     © 운영자


 

집행위는 출동한 경찰과 함께 CCTV를 통해 당시 성추행 정황을 확인했다. 다만, 가해자로 추정되는 여성의 얼굴은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집행위는 성추행 사건 발생 사실을 영화제 홈페이지에 알리고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건 해결과 피해당사자의 회복, 용의자 검거를 위해 경찰 협조를 비롯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화제,#관객,#진행요원,#성추행#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