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교육부총리, 文 지시대로 '대입 개편' 첫 회의..…방향 논의

대통령 한 마디에 진짜 대학입시 개편 논의가 시작된다? 조 국 청문회가 대입 제도개편까지 파급?

김석주 | 기사입력 2019/09/04 [10:0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교육부총리, 文 지시대로 '대입 개편' 첫 회의…개괄적 방향 논의

유 부총리, 대통령 태국 방문 수행 마치고 어제 귀국

 

 이달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태국 방문을 수행했던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귀국하자마자 4일 실무진 회의를 소집해 대학입시제도 개편을 위한 논의에 본격 착수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유 부총리는 이날 오전 일찍 실무진과 함께 대입 제도 개편 관련 비공개 회의를 진행한다. 장소는 정부서울청사로 알려졌다.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새로운 입시제도 연구하라는 지시를 받고, 바로 회의를 소집...(이 사진은 지난 6월 2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머리를 지압하는 교육부총리=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이날 회의는 문 대통령이 1일 "조 후보자 가족을 둘러싼 논란의 차원을 넘어 대학입시 제도 전반을 재검토해달라"고 주문한 이후 교육부 장관이 주재하는 첫 공식 회의다.

 

앞서 유 부총리는 1∼3일 문 대통령의 태국 방문을 수행한 뒤 전날 저녁 귀국했다.

 

이날 회의에는 유 부총리와 박백범 차관, 교육부 기획조정실장·고등교육정책실장·학교혁신지원실장 등 고위 관계자들과 대입 제도 관련 실무자들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 대통령의 '대학 입시 제도 개편 연구'지시에, 유 부총리와 교육부 관계자들은 첫 회의에서 대입 제도의 개편 방향과 범위, 시점 등을 개괄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PG=연합뉴스)     © 운영자



현 대입 제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신뢰도 제고 방안에 관한 논의가 중심을 이룰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의 정시모집 비중 확대 여부도 중장기 방안 중 하나로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

 

회의에서는 문 대통령이 대입 제도 재검토를 주문하면서 "이상론에 치우치지 말고 현실에 기초해서 실행 가능한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해 유 부총리가 실무진에게 대통령의 정확한 의중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는 토론 형식으로 오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유 부총리와 박 차관은 오전 회의에 참석했다가 오후에는 각자 행사 및 국회 일정 등으로 이동하지만 계속 보고를 받고 의견을 전달할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대입 개편 방안의 방향이나 범위가 정해진 게 없다"면서도 "단기적으로 할 수 있는 방안과 중장기적으로 고민할 방안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유은혜,#문대통령,#대입제도,#개편,#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