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

링링 태품특보 해제..북한 관통하는 '링링' 약해지며 북상 중

태풍..해마다 겪는 연중행사지만, 태풍은 올 적마다 우리를 긴장시킨다. 예방, 예방, 또 예방만이,,

이정운 | 기사입력 2019/09/07 [23:3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링링 태풍특보 해제..북한 관통하는 '링링' 약해지며 북상 중

 

'링링'은 육지를 지나며 세력이 급속히 약해지고 있다.

'링링'은 서해를 통해 북상한 뒤

이날 오후 2시 30분께 황해도 해주 남서쪽 30㎞ 지역에 상륙

 

 

▲    7일 오후 인천시 중구 신흥동 한진택배 건물 담벼락이 강풍에 무너져 내렸다.  이 사고로 시내버스 운전기사 A(38)씨가 무너진 담벼락에 깔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진=연합뉴스)© 운영자

 

우리나라를 기록적인 강풍으로 할퀴고 지나간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밤 북한에서 북상하면서 세력이 점점 약해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후 7시 현재 북한 자강도 강계시 남남서쪽 약 140㎞ 육상에서 시속 48㎞로 북북동진 중이다.

 

앞서 '링링'은 서해를 통해 북상한 뒤 이날 오후 2시 30분께 황해도 해주 남서쪽 30㎞ 지역에 상륙했다.

 

'링링'은 육지를 지나며 세력이 급속히 약해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태풍은 바다에서 수증기를 머금으며 발달하지만, 육지로 올라서면 지면과의 마찰 등으로 세력이 약해진다고 연합뉴스가 전하고 있다.

 

▲    제13호 태풍 '링링'이 중부지방을 할퀴면서 지나고 있는 7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역 인근에서 교회 첨탑이 강풍에 쓰러져 버리고 말았다. (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태풍은 북한을 관통해 자정께 중국으로 넘어간 뒤 8일 정오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북동쪽 약 550㎞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바뀌며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 내려진 태풍 특보는 서울 등 중부 지방에만 남아있었지만, 이마저도 오후 9시 모두 해제된다. 대신 강풍·풍랑 특보로 변경된다.

 

기상청은 '링링' 발생 이후 꾸준히 생산하던 태풍 현황·전망에 대한 속보도 종료할 방침이다.

 

기상청은 "서울과 경기, 강원, 충남 서해안에는 8일 새벽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을 것"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링링,#강풍,#북한,#관통,#북상,#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