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플

'고바우 영감'으로 격동기를 그리던 김성환 화백 영면..

한 시대의 풍물과 인물을 희극적으로 표현하며 서민을 즐겁게 해주던 풍자만화가 김성환, 영면하시라!

문정화 | 기사입력 2019/09/09 [21:5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바우 영감' 김성환 화백 87세로 영면...

 

17세에 연합신문 전속 만화가로 데뷔

그가 그린 네 컷 '고바우 영감'은 격동기 세태를 풍자

'고바우 영감'은 1955년부터 2000년까지 1만4천139회 

2013년 2월 근대 만화 최초로 등록문화재(제538호)

 

 

▲  고바우 김성화 화백은 6.25  직후 격동기 대헌만국 만화계의 상징이었고, 그의 4컷짜리 만화 고바우는 서민의 힂노애락을 상징하는 멋진 캐릭터였다. (CG=연합뉴스)    © 운영자

 

 한국 시사만화의 상징, 격동기의 4컷인생 '고바우 영감'을 낳은 김성환 화백이 8일 별세했다. 향년 87세., 한국만화가협회에 따르면 김 화백은 이날 오후 3시 45분 노환으로 타계했다.

 

1932년 황해도 개성에서 태어난 고인은 남다른 그림 솜씨로 17세에 연합신문 전속 만화가로 데뷔했으며, 한국전쟁 후 한국 만화계를 세우고 이끌었다고 연합뉴스가 그간의 김성환 화백에 대해 추억하고 있다;..

 

그가 그린 네 컷 '고바우 영감'은 격동기 세태를 풍자하고 우리 국민의 애환을 대변하는 시사만화로 자리매김하면서 독자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았다.

 

'고바우 영감'은 1950년 육군본부가 발행한 '사병만화'에 첫선을 보인 후 '만화신문' '월간희망' 등을 거쳐 동아일보, 조선일보, 문화일보 등 주요 일간지에 게재됐다.

 

1958년 경무대(현 청와대)의 절대권력을 비판했다가 만화임에도 허위보도 유죄 선고를 받은 '경무대 똥통 사건'은 유명한 일화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바위처럼 단단한 민족성을 상징한다는 뜻에서 이름을 고바우로 지었다고 한다.

 

▲    4컷짜리 만화의 주인공 고바우...기분이 좋을 때나, 기분이 나쁠 때나 고바우의 기분은 그 머리카락으로 상징된다.  기분이 안 좋을 땐 바르르 떨거나....(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고바우 영감'은 1955년부터 2000년까지 1만4천139회 연재돼 단일 만화로는 우리나라 최장수 시사만화로 2001년 한국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원화는 2013년 2월 근대 만화 최초로 등록문화재(제538호)가 되는 영광을 안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허금자 씨와 아들 규정 씨, 딸 규희·규연 씨가 있다. 빈소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재생병원 장례식장 8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1일 오전 9시. ☎ 031-781-7628, 031-708-444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바우,#김성환,#4컷만화,#격동기,#애환,#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